충남도, KBS충남방송국 설립 서명부 전달
충남도, KBS충남방송국 설립 서명부 전달
  • 황재돈 기자
  • 승인 2020.12.21 17: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1일 청와대·KBS에 전달..도민 41만명 참여

충남도는 21일 양승조 충남지사와 KBS충남방송국 설립 범도민추진위원회 대표 등과 함께 청와대를 방문해 KBS충남방송국 설립 촉구 범도민 서명부를 전달했다고 밝혔다.
충남도는 21일 양승조 충남지사와 KBS충남방송국 설립 범도민추진위원회 대표 등과 함께 청와대를 방문해 KBS충남방송국 설립 촉구 범도민 서명부를 전달했다고 밝혔다.

충남도는 21일 양승조 충남지사와 KBS충남방송국 설립 범도민추진위원회 대표 등과 함께 청와대를 방문해 KBS충남방송국 설립 촉구 범도민 서명부를 전달했다고 밝혔다.

이번 서명부는 지난달 2일부터 지난 18일까지 47일 간 도내 각계각층이 추진한 서명운동 결과물로, 도민 40만9671명이 참여했다

구체적으로 충남·대전·세종 지역 국회의원 19명 전원이 서명했고, 홍성군민 6만7000여명, 아산시민 2만3000여명, 서산시민 1만9000여명, 농협중앙회 충남지역본부 7만여명, 대한노인회 충남연합회 2만7300여명, 충남의용소방대연합회 1만8600여명, 충남자율방재단연합회 1만500여명이 힘을 보탰다.

양 지사는 이날 노영민 비서실장 등을 만난 자리에서 “KBS는 서울 등 수도권을 제외한 전국 15개 시·도에 18개의 총국을 두고 있으나, 충남에선 2004년 공주방송국을 폐쇄한 후 지역방송국을 설립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양 지사는 이어 “이 때문에 충남에서 재난이나 대형 사고가 발생해도 도민은 KBS 9시 메인 뉴스에서 서울과 중앙 소식을 들어야만 한다. KBS 대전방송총국 뉴스에서도 우선순위가 대전에 밀리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한 “국가균형발전과 도민 알권리 충족, 시청자 주권 회복을 위해서는 KBS 충남방송총국 설립이 반드시 필요하다”며 청와대의 각별한 관심과 지원을 요청했다.

양 지사의 청와대 방문에 앞서 이우성 도 문화체육부지사는 같은 서명부를 KBS에도 전달했다.  이 부지사는 KBS본사에서 임병걸 부사장을 만나 220만 도민 의지를 전달하며 충남방송국의 조속한 설립 추진을 요청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