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만 없다" KBS충남방송총국 설립 촉구
"충남도만 없다" KBS충남방송총국 설립 촉구
  • 황재돈 기자
  • 승인 2020.09.15 17:22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방송총국 설립 9년간 답보상태..충남도의회 결의문 채택

충남도의회가 15일 324회 임시회 2차 본회의에서 KBS충남방송총국 내포 설립을 촉구하는 결의안을 채택했다.
충남도의회가 15일 324회 임시회 2차 본회의에서 KBS충남방송총국 내포 설립을 촉구하는 결의안을 채택했다.

“충남도는 비수도권 14개 광역시도 중 세종시를 제외하고 그 어떤 지상파방송국도 없는 유일 지방자치단체다. 공영방송인 KBS방송국 부재로 재난알림, 지역행정 등 신속한 전파가 불리해 도민 불편함이 가속되고 있다. 대전중심 뉴스 보도로 알권리를 침해받는다.”

충남도의회는 15일 이 같은 이유를 내세워 KBS충남방송총국 내포 설립의 당위성을 피력했다. 

‘KBS충남방송국 설립 촉구 결의안’을 대표 발의한 지정근 의원(천안9·더불어민주당)은 이날 324회 임시회 2차 본회의에서 “충남만 지역방송국이 없어 시시각각 변하는 지역별, 권역별 재난 방송에서도 소외돼 있다”고 지적했다. 

각종 재해로부터 도민 안전을 지키기 위한 재난방송시스템이 운영될 수 있도록 재난주관방송사인 KBS가 조속히 내포신도시에 설립되어야 한다는 주장이다. 

지 의원에 따르면 충남도와 도의회는 2011년 방송국 건립부지 확보 후 현재까지 40여회에 걸쳐 KBS를 상대로 충남방송총국 설립을 요청했다. 하지만 9년이 지난 현재까지 방송국 설립은 답보상태.

이와 관련해 지 의원은 “KBS는 경제논리에만 입각하지 말고 국민 복리증진을 위해 공영방송사로서 책임 있는 자세로 임할 것을 요구한다”고 밝혔다. 

지 의원은 이어 “그동안 높은 수신료 납부율에도 불구하고 지역방송국 부재로 220만 도민이 참아왔던 불편과 상대적 박탈감을 해소키 위해 KBS충남방송총국 내포 설립을 조속히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대전중심 방송산업육성과 보도편향성으로 도민 알권리 및 지역 뉴스 생산 보도 등 언론환경 개선이 필요하다. 지역방송 부재로 헌법에 명시한 지역균형발전 및 행복추구권이 침해되고 있다”고도 했다. 

도의회는 이날 채택한 결의안을 국회의장과 국무총리, KBS사장, 기획재정부장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방송통신위원장에 전달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개돼지 2020-09-16 12:27:48
요즘 같은 세상에 방송국이 없어서 알권리를 침해 당한다고? 경로당 분들만의 여론을 수렴한 건가요?
있던 지역국도 통폐합 중인데 무슨.... 대전과 청주도 통합 얘기가 있는데 세종에 무슨 방송국을 세워요. 현실감들 없네...

그림자 2020-09-16 09:28:30
KBS가 충남으로 들어오는 만큼 국민의 세금은 가증 될것이다 물 먹는 하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