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권 '지역균형 뉴딜포럼' 대전서 열린다
충청권 '지역균형 뉴딜포럼' 대전서 열린다
  • 류재민 기자
  • 승인 2020.10.14 16: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균형위, 오는 28일 대전컨벤션센터 개최
한국판 뉴딜 핵심 축 ‘지역균형 뉴딜’ 본격화

허태정 대전시장이 지난 13일 청와대에서 열린 '제2차 한국판 뉴딜 전략회의'에서 대전시 사례를 발표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허태정 대전시장이 지난 13일 청와대에서 열린 '제2차 한국판 뉴딜 전략회의'에서 대전시 사례를 발표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대통령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회(위원장 김사열, 균형위)가 광역‧기초자치단체가 참여하는 권역별 ‘지역균형뉴딜포럼’을 개최한다.

14일 균형위에 따르면 ‘지역균형뉴딜포럼’은 오는 15일 오후 3시 대구‧경북권을 시작으로 전국을 7개 권역으로 나눠 오는 11월까지 진행한다. 충청권(세종, 대전, 충남, 충북)은 오는 28일 오후 2시 대전컨벤션센터에서 열릴 예정이다.

‘지역균형뉴딜포럼’은 코로나19로 인한 지역경제의 장기적 침체가 우려되는 상황에서 ‘한국판 뉴딜’을 지역주도로 추진해 지역의 경제‧산업 위기를 극복하고, 지속가능한 성장 토대를 마련할 계기로 삼고자 마련했다. 구체적으로 권역별 초광역협력사업과 지역균형 뉴딜 추진방향을 논의한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13일 청와대에서 ‘제2차 한국판 뉴딜 전략회의’에서 한국판 뉴딜의 핵심 축을‘지역균형 뉴딜’로 삼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또 허태정 대전시장은 이날 사례발표에서 “대전은 디지털 경제를 선도할 수 있는 과학기술자원과 스마트한 인재, 작지만 강한 벤처기업들이 많이 모여 있다”며 “대덕특구 재창조 사업을 통해 도시 안에서 인공지능을 결합한 실증할 수 있는 플랫폼들을 구축하고 이를 각 기관들이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도록 하는 혁신 생태계를 구축해 나가고 있다”고 소개했다.

허 시장은 이어 “대전을 데이터에 기반한 인공지능 실험도시로 만들겠다”며 “정부의 데이터댐, 대전의 공공‧민간 데이터를 개방하고 이것을 각 주체들이 다양하게 이용해서 바이오‧에너지 등 전 산업 분야에서 혁신을 불러일으키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김사열 위원장은 “한국판 뉴딜이 ‘수도권 중심’보다 ‘지역중심’으로 실현되어 지역소멸 위기에 대응하고, 국가 균형발전을 달성하는데 기여하는 뉴딜이 되어야 한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