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태정 “대전형 뉴딜, 짧은 기간 괄목 성장”
허태정 “대전형 뉴딜, 짧은 기간 괄목 성장”
  • 김재중 기자
  • 승인 2020.10.28 16: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8일 충청권 지역균형뉴딜 포럼서 ‘대전형 뉴딜’ 자신감

28일 대전시청 대강당에서 열린 충청권 지역균형뉴딜 포럼 행사 장면. 김사열 국가균형발전위원회 위원장(가운데)을 비롯해 양승조 충남지사, 허태정 대전시장, 이춘희 세종시장 등이 참석했다.   

허태정 대전시장이 “짧은 기간 대전형 뉴딜은 괄목할 만한 성과를 거두고 있다”고 자신감을 표현했다. 

허 시장은 28일 시청 강당에서 열린 국가균형발전위원회 주최 충청권 ‘지역균형뉴딜’포럼 환영사를 통해 이처럼 밝히며 “한국판 뉴딜이 국가균형발전과 긴밀히 결합돼 있고 그 중심에 지역이 있는 만큼 대전은 한국판 뉴딜의 시작이자 대한민국 대전환 중심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김사열 국가균형발전위원장도 개회사를 통해 “대전과 세종, 충남 등 충청권이 초광역 협력을 통해 각자의 혁신자원을 공동 활용하면 가시적인 성과를 낼 것”이라며 “균형위도 지역과 긴밀히 협력하는 등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이날 포럼에서는 충청권 4개 시도의 지역 뉴딜 사례발표와 토론이 이어졌다.

1부 사례발표에서 안용준 대전세종연구원 연구위원이 ‘충청권 자율주행 모빌리티 상용화 지구 조성’ 사례를 발표했다.

대전시 발표자로 나선 유득원 대전시 기획조정실장은 대전형 뉴딜 100대 과제, 13만개 일자리 창출 방안을 설명하고, 지자체 주도의 지역균형뉴딜이 성공하기 위해서는 지자체의 자주재원 확보가 무엇보다도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용석 세종시 기획조정실장은 '지속가능한 도시 조성을 위한 세종형 뉴딜'을 주제로 “세종시는 스마트국가산단을 조성하해 스마트시티, 자율주행차 등 관련 산업을 집중 육성하고 정부세종청사와 연계해 도시숲을 조성하겠다”고 소개했다.

충남도에서는 김하균 기획조정실장이 나와 가로림만 해양정원 조성과 서천 브라운필드 국제환경 테마특구 조성, 지역에너지산업 전환 지원 등을 역점사업으로 제시했다. 마지막으로 석탄화력발전소 대신 태양광 발전소를 건립한 기초자치단체 사례를 이강학 당신시 기획예산담당관이 발표했다. 

2부 토론 및 질의응답에서는 김민정 충남대교수가 좌장을 맡아 유용구 충남 테크노파크 정책기획단장, 고영구 충북 지역혁신협의회장, 남승일 충남벤처협회 회장, 진승호 국가균형발전위원회 기획단장, 문영준 한국교통연구원 국가혁신클러스터 R&D 연구단장, 윤황 충남연구원 원장이 열띤 토론을 이어갔다.

한편 대전시는 지난 7월 대전형 뉴딜 100대 과제를 발표하고 본격적인 뉴딜 프로젝트를 추진하고 있다. 대전시는 그 동안 충남대와 카이스트 사이 궁동 일원의 스타트업파크 조성을 비롯한 11건의 정부 공모사업에 선정돼 853억 원의 국비를 확보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