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NGO "대전시 그린뉴딜, 전면 재수립해야"
대전NGO "대전시 그린뉴딜, 전면 재수립해야"
  • 정인선 기자
  • 승인 2020.07.27 17: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충남녹색연합 등 시민사회, 대전형 뉴딜 비판 
"그린뉴딜 아니라 '그린올드딜'이라 불러도 무방"
"구체적인 온실가스 감축 목표 설정" 촉구 

기후위기대전시민행동이 27일 오전 10시 30분 대전시청 북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기휘위기 현실을 외면한 대전시 그린뉴딜을 전면 재수립하라"고 촉구하고 있다. 

대전충남녹색연합 등으로 구성된 기후위기대전시민행동이 대전시를 향해 "그린뉴딜 계획을 전면 재수립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허태정 대전시장이 최근 발표한 '대전형 뉴딜'에 대해 "기후위기 현실에 대한 인식과 시장의 철학이 부재함을 다시 확인할 수 있었다"고 질타했다. 

기후위기대전시민행동은 27일 시청 북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허 시장이 발표한 대전형 그린뉴딜에는 온실가스 감축에 대한 구체적인 목표가 없다"며 "기존 둔산센트럴파크 조성과 하수처리장 이전 사업처럼 그린뉴딜과 상관 없는 사업을 나열한 수준"이라고 비판했다. 

단체는 또 "기후 위기 대응의 핵심인 에너지 전환 관련 예산은 전체 8조 7000억 원 중 5000억 원에 불과한 수준"이라며 "그린뉴딜의 핵심은 기후 위기 대응과 탈탄소다. 이런 수준의 그린 뉴딜로는 기후위기를 대응하기는 커녕 제시된 저탄소를 실현하기도 벅차다"고 지적했다. 

끝으로 "오는 2030년까지 대전시가 줄이겠다는 262만 톤의 온실가스 저감 목표보다 더 상향된 목표가 나와야 한다"며 "에너지전환과 온실가스 감축에 대한 정확한 목표, 기후 위기 대응을 중심으로 한 도시체계 개편으로 코로나 시대를 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윤기 정의당 대전시당위원장은 "정부는 60조, 대전시는 16조가 넘는 그린뉴딜 예산을 편성했다고 하지만, 탄소 중립 목표는 없다. 하고 있던 사업, 하고 싶은 사업들에 대해 그린과 스마트의 딱지를 붙여 놓았을 뿐"이라며 "대전시는 더 미루지 말고 기후위기 상황임을 선포하고 시민, 시민단체, 정치세력들과 적극적으로 협력해야 한다. 재생에너지 확대, 대중교통 중심, 녹지 확대 등을 강력하게 추진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다음은 기후위기대전시민행동 참여 단체 27곳.
㈔대전교육연구소, ㈔대전민주화운동계승사업회, ㈔대전충남생명의숲, 대전icoop소비자생활협동조합, 대전YMCA, 대전YWCA, 대전글꽃icoop생활협동조합, 대전녹색당, 대전여성단체연합, 대전참교육학부모회, 대전참여자치시민연대, 대전충남녹색연합, 대전충남민주언론시민연합, 대전충남인권연대, 대전탈핵희망, 대전환경운동연합, 모두의에너지자립마을학교, 민주노총대전본부, 사회적협동조합 혁신청, 성서대전, 시민참여연구센터, 이음마을학교, 전국교직원노동조합대전지부, 정의당 대전시당, 진보당 대전광역시당, 천주교대전교구 생태환경위원회, 평등사회노동교육원 대전세종교육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