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태정 대전시장 “시내버스 특혜의혹, 바로잡겠다”
허태정 대전시장 “시내버스 특혜의혹, 바로잡겠다”
  • 박성원 기자
  • 승인 2018.08.29 17: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보 집중보도에 공식입장 표명
“행정 철저하지 못했다. 원상복구 추진” 약속
A업체 B대표와 관계에 대해선 “본질 아니다” 즉답 회피

<연속보도> 본보가 집중 보도해 온 ‘대전 시내버스 광고료 할인 특혜 의혹’에 대해 허태정 대전시장이 공식적으로 ‘진상규명과 제도보완’을 약속했다. “문제가 있다면 원상복구하겠다”는 의지도 내비쳤다. 

허 시장은 29일 시정브리핑에서 시내버스 광고료 특혜의혹에 대한 대전시 입장을 묻는 본보 질의에 대해 “시내버스 광고(특혜의혹)와 관련해서 <디트뉴스>에서 기사화하고 문제를 제기한 내용을 알고 있다”며 “이와 관련해 대전시가 행정 절차를 좀 더 철저하게 했어야한다는 지적을 담당 관계자 및 공무원들에게 한 바 있다”고 말했다.

허 시장은 이어 “(미온적 대응이라는 지적이 있는데) 관련 사안에 대해서 현재 가감사를 한번 실시했다. 대응이 미온적이지 않다”며 “현재 교통국에서 사실 확인을 하나하나 해 나가고 있고, 그와 관련해서 예산상 문제(광고업체 매체사용로 24억원 할인)가 있다면 원상복구 할 수 있도록 추진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대전시가 진상규명을 위한 행정절차를 진행 중이라는 의미로, 허 시장은 “이 문제에 대해 (양승찬) 교통국장도 의지를 분명히 밝혔고, 앞으로도 필요한 조치에 대해선 대전시가 그 역할을 성실히 하도록 지시하겠다”고 거듭 강조했다.

대전시 안팎에서는 특혜의혹을 받는 광고대행사 A업체 B대표가 허 시장과 막역한 사이로 알려져 있다는 점에서, 대전시가 미온적인 대응을 하고 있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실제로 B대표는 본보 인터뷰에서 “허 시장과는 나이가 한 살 차이가 나지만, 같은 학번으로 친구 같은 사이”라고 주장한 바 있다.  

때문에 이날 기자회견에서는 B대표와 허 시장의 관계를 묻는 질문도 나왔다. 그러나 허 시장은 “그 질문은 맞지 않다. 일에 관해 질문하라”며 “대전시장 정도면 많은 사람을 안다. 그 사안에 대해 어떤 역할을 했느냐가 본질”이라고 즉답을 피했다. 계속된 추궁에 허 시장은 “그런 정도 선에서 이야기하겠다”며 긍정도 부정도 하지 않은채 답변을 끝냈다. 

한편 권선택 전 대전시장 재임시절인 지난 2016년 7월 대전시는 핵심시책인 트램사업 홍보를 위해 시내버스 231대 외부광고면 확보에 나섰고, 시내버스조합은 이를 이유로 광고대행사가 납부해야할 매체사용료 24억 원을 감액해 준 바 있다. 

그러나 <디트뉴스> 전수조사 결과 트램 광고가 부착된 대전 시내버스는 100대에도 미치지 못하는 것으로 확인돼, 특혜의혹에 대한 진상규명 요구가 커지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