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내버스 광고 특혜의혹, 시의회 진상규명 착수
시내버스 광고 특혜의혹, 시의회 진상규명 착수
  • 김재중 기자
  • 승인 2018.08.27 13: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건위, 27일 오전 집행부 의견 청취 “행정감사 준비 목적”

<연속보도> 본보가 집중 보도해 온 ‘대전 시내버스 광고비 특혜의혹’에 대해 대전시의회가 진상규명에 착수했다. 

소관 상임위원회인 시의회 산업건설위원회는 27일 오전 소속 의원 모두가 참석한 가운데 이 문제에 대한 집행부 사전보고를 받았다. 지금까지 언론보도를 통해 제기된 ‘특혜의혹’의 물적 증거와 정황에 대한 집행부 입장을 전해 듣는데 주안점을 뒀다. 

시의회 이광복 산업건설위원장(서구2, 민주)은 “일단 집행부 의견을 보고받았으며, 이를 토대로 소속 의원들이 향후 개별 조사를 거쳐 그 결과를 취합할 예정”이라며 “행정사무감사에서 집중적으로 이 문제를 추궁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대전시 주무부서가 계속된 언론의 취재에 책임회피로 일관하거나 심지어 관련법에 의거한 정보공개요청에 대해서도 현황과 다른 결과물을 제시하는 등 사실관계를 은폐하고 있어 진상규명에 난항이 예상된다. 

대전시는 시내버스에 부착된 공익광고 현황을 제시해 달라는 본보 정보공개요청에 2016년 8월부터 현재까지 총 231대의 버스에 ‘트램 시책홍보’ 공익광고가 부착돼 운영 중이라는 답변을 했지만, 본보 전수조사 결과 절반 이하인 100대에도 못 미치는 트램 광고가 부착돼 있었다.    

지난 2016년 7월 대전시가 트램시책 홍보를 목적으로 시내버스 231대 외부면을 확보하면서, 시내버스 조합은 광고대행사가 납부해야할  매체사용료 24억여 원을 감액해 준 바 있다.

올해 대전시의회 행정사무감사는 오는 11월 6일부터 16일까지 열릴 예정이다. 2개월 이상 시간이 남아있는 만큼 ‘뒷북 행감’이 될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지역 정치권의 한 인사는 “시의회 22석 중에 민주당이 21석을 독식하면서 시정 집행력에는 힘을 얻었지만, 반대로 견제기능은 약화됐다”며 “1당 구조의 시의회가 같은 당 소속 전·현직 시장의 허물에 대해 얼마나 과감하게 질책하고 견제기능을 발휘할 지 의문이다. 노정된 한계가 뚜렷하다”고 평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