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16 18:03 (월)
대전시 국감 ‘시내버스 특혜의혹’ 핫이슈 
대전시 국감 ‘시내버스 특혜의혹’ 핫이슈 
  • 김재중 기자
  • 승인 2018.10.22 18:23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상수 의원 “적자 600억 넘는데, 혈세낭비 아니냐” 질책
본보 연속보도 거론, 추가 자료제출 요구도

대전시 국정감사에서 시내버스 광고료 할인 특혜의혹에 대해 질책하고 있는 안상수 국회의원.
대전시 국정감사에서 시내버스 광고료 할인 특혜의혹에 대해 질책하고 있는 안상수 국회의원.

대전시를 상대로 한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본보가 단독 보도해 온 시내버스 광고료 특혜논란이 제기됐다. 

시내버스 준공영제를 시행중인 대전시가 올해만 적자보전금만 624억 원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시내버스 운송수입에 포함돼야 할 광고수익 24억 원이 감액조치 된 것이 시민혈세 낭비 아니냐는 지적이다.  

22일 대전시 국정감사에서 자유한국당 안상수 의원은 허태정 대전시장을 향해 “전임 시장때 벌어진 일이지만, 행정은 연속성이 중요한 것 아니냐”며 “부조리한 상황을 발본색원한다는 차원에서 잘 관리하라”고 질책했다. 

안 의원은 “경쟁입찰을 통해 110억 원에 시내버스 외부광고를 수주한 업체가 납부해야 할 금액을 24억 원 감액해 준 것이 정당하지 않다는 지적이 있다”며 본보 특혜의혹 보도를 거론했다. 

이어 안 의원은 “시내버스 231대에 공익광고를 붙이겠다고 (감액) 한 것인데, 채 100대에도 붙어 있지 않다고 한다”며 “231대에 공익광고가 제대로 붙어 있느냐, 단 한 푼이라도 시민세금을 아껴야 하는 것 아니냐”고 따져 물었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버스 광고문제와 관련해 취임 후 기자브리핑 과정에서 행정처리를 철저히 관리하지 못한 부분을 인정하고, 언론이 제기한 문제를 지난 8월 24일부터 29일까지 전수 조사했다”고 답했다.

허 시장은 “조사결과에 의하면, 애초 계약과 달리 (공익광고가 붙어있어야 할 시내버스) 70대에 상업광고가 부착돼 있는 것을 확인했다”며 “언제부터 그랬는지 파악할 수 없어, 전수조사 시점으로 정산조치 하라고 시내버스조합에 통보했다”고 후속조치 결과를 설명했다. 

또한 허 시장은 “대전시가 공익광고 활용을 위해 (광고업체가 납부해야 할 금액을) 감면하는 방식을 취했는데, 앞으로는 예산을 세워서 집행하는 방식으로 개선하겠다”고 약속했다. 

허 시장의 해명에도 불구하고, 대전시 후속조치는 논란을 무마시키기 위한 미봉책이라는 지적을 피해나가기 어려울 전망이다. 사진채증 방식으로 확보한 본보 전수조사 결과와 크게 차이가 날 뿐만 아니라, 사건의 본질인 지방권력 개입 여부엔 접근조차 하지 못한 결과기 때문이다. 

안상수 의원은 허 시장에게 “자료 요청한 것에 (답변이) 잘 안된 부분이 있다”며 “광고계약서와 입출금 내역 영수증 등을 챙겨 보겠다”고 추가 자료 제출을 요구했다. 진상규명에 계속 관심을 가지고 지켜보겠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한편, 이날 대전시 국감에서는 대통령 지역공약인 4차산업혁명특별시 조성방안, 대덕특구 리노베이션 계획, 청년실업 해소방안, 동서격차 해소방안, KTX세종역 신설에 대한 대전시 입장 등을 묻는 의원들의 질의가 이어졌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사도 2018-10-25 19:24:58
24억 혈세님의 말씀 적극 지지합니다. 민주화 운동하시던 분이 시장이 되셨으면 이런거부터 철저하게 조사해야 겠지요. 그 밥에 그 나물이라는 소리는 절대로 들어서는 안됩니다 그래서 촛불 함께 동참했던 거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