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태정 "대전·세종은 운명 공동체" 통합제안
허태정 "대전·세종은 운명 공동체" 통합제안
  • 정인선 기자
  • 승인 2020.07.23 15:59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균형발전 위해 대전·세종 중부권 핵심도시로 자리매김 해야"
"지금부터라도 대전·세종 통합 위해 진지한 논의 필요"

허태정 대전시장이 23일 행정수도의 실질적 완성과 대한민국 균형발전의 모델을 만들기 위한 대전과 세종의 통합을 제안하고 나섰다. 대전시 제공

허태정 대전시장이 "대전과 세종시의 실질적인 경제·생활권 통합으로 행정수도를 완성하고 상생·협력기반을 마련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제안으로 정국을 강타한 '행정수도 완성론'의 연장선에서 나온 제안이다. 

허 시장은 23일 오후 '대전형 뉴딜 기본계획'을 발표하는 자리에서 "지금의 균형발전 뉴딜을 절호의 기회로 삼아 대전과 세종의 상생·협력에 새로운 전기를 마련해야 한다"며 통합론을 제기했다. 

그는 "행정수도 완성의 당위성에 대해 정부와 국회에서 제기되고 있는 움직임에 전적으로 공감하고 적극적인 지지와 협력을 다할 것"이라며 "그런 의미에서 이미 공동 생활권을 형성하고 있는 대전과 세종은 행정수도의 실질적 완성과 대한민국 균형발전의 모델을 만들 수 있는 운명 공동체"라고 운을 뗐다.  이어 "이를 위해 지금부터라도 대전·세종 통합을 위해 진지한 논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허 시장은 "효과적인 혁신성장과 균형발전을 위해서는 대전과 세종이 200만이 넘는 중부권 핵심도시로 자리매김 해야한다는 비전이 있다"며 "교통과 경제, 문화 통합을 넘어서 장기적으로는 대전과 세종이 하나로 가는 통합을 논의해야 한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것이 "시정 철학이고, 미래비전"이라고도 했다. 

그는 "세종시가 세계 속에 경쟁하는 진정한 행정수도가 되려면 기반과 인프라를 구축해야 한다. 인구규모만 놓고 보면 대전이 훨씬 많다. 대전시와 세종시가 함께 협력하면 훨씬 더 효과적으로 빠르게 성장하고, 기반을 갖춰나갈 수 있다"며 "대전과 세종이 하나의 방향으로 뭉쳐서 가는 것이 도시상생 발전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다만 허 시장은 "세종시와 구체적으로 논의된 단계는 아니다"라며 "이러한 비전을 가지고 깊은 논의를 시작해야 할 단계가 온 것"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운명공동체 2020-07-23 16:42:31
역시 대전은 광역시로서 완전히 자리매김하여 그리는 그림이 확실하게 다르네요
다만 세종이 그러한 큰 그림을 따라갈 수 있는 여러가지 여건이 될지 모르겠네요
광역행정을 해 본 경험이 있는 공무원들이 많이 있어야 가능 할 텐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