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태정發 '대전‧세종통합론' 안먹혔나
허태정發 '대전‧세종통합론' 안먹혔나
  • 류재민 기자
  • 승인 2020.08.03 11:06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 충청권 지지율↓, 지방의회 원구성 후유증‧부동산법 처리 등 부정 여론 ‘분석’

더불어민주당 충청권 정당 지지율이 내림세를 보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더불어민주당 충청권 정당 지지율이 내림세를 보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세종시 행정수도 이전이 정치권 쟁점으로 떠오른 가운데 여당의 충청권 지지율이 내림세를 보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리얼미터가 YTN 의뢰로 지난달 27∼31일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2516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7월 5주차 주간집계 결과(95% 신뢰수준 ±2.0%p) 더불어민주당 지지율은 38.3%로 전주(37.5%) 대비 0.8%p 올랐다. 미래통합당은 31.7%로 2주 연속 같은 수치를 기록했다.

충청권 지지율은 민주당이 34.0%로 지난 주 37.1%에 비해 3.1%p 하락했고, 통합당은 32.9%로 동률을 기록하며 민주당과 지지율 차이를 오차범위 내로 좁혔다. 무당층 비율은 전주 16.3%에서 5.2%p 상승한 21.5%로 집계됐다.

민주당의 지지율 하락 원인으로는 대전시의회를 비롯해 지방의회 후반기 원구성 과정에서 빚어졌던 갈등이 후유증으로 남은 결과로 분석된다.

또 민주당의 세종시 행정수도 이전 추진과 맞물려 허태정 대전시장이 제안한 ‘대전‧세종 통합론’이 여론의 호응을 얻지 못한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오고 있다.

여기에 민주당 행정수도완성추진단 내부에서 행정수도 이전과 공공기관 추가 이전을 '투트랙'으로 진행할 것이란 얘기가 돌면서 혁신도시 지정을 준비 중인 대전과 충남이 불이익을 받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민주당의 부동산 입법 강행 처리에 지역사회 의견이 지지보다 비판이 우세한 결과라는 관측도 있다. 앞서 민주당은 지난 달 30일 국회 본회의에서 통합당과 국민의당이 불참한 가운데 주택임대차보호법 개정안 등 부동산 관련법을 통과시켰다.

리얼미터 7월 5주차 주간집계 지역별 결과표. 리얼미터 홈페이지.
리얼미터 7월 5주차 주간집계 지역별 결과표. 리얼미터 홈페이지.

YTN이 지난 달 31일 리얼미터에 의뢰해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500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범여권 정당 부동산 법안통과 관련 공감도’ 조사 결과(표본오차 95% 신뢰 수준에서 ±4.4%p) 48.6%는 ‘표결에 따른 정상적 결정이었다’고 했고, 46.5%는 ‘야당을 배제한 일방적 결정이었다’고 응답했다.

하지만 충청권에서는 ‘일방적 결정’이라는 응답이 49.6%로, ‘정상적 결정’이란 응답(47.9%)보다 1.7%p 높았다.

지역 정치권의 한 관계자는 “지방의회 원구성에서 불협화음을 일으키고, 지역민이 체감할만한 정책을 내놓지 못하면서 지난 총선 민주당에 지지를 보냈던 지역 중도층이 실망한 결과가 반영된 결과”라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또 “내부 권력다툼에 열을 올리기보다 집권 세력과 거대 여당으로서 지역민들에게 신뢰를 주는 모습을 보여주지 못한다면 민심 이반은 가속화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여론조사와 관련한 자세한 사항은 리얼미터 홈페이지와 중앙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수정 2020-08-30 07:08:42
대전 둔산동은 세종과 비교할 수 없는 완벽한 도시입니다.

세종 현서 2020-08-30 07:03:48
세종의 생활 인프라는 모두 대전에 있는데요..
대전시가 옆동내에 없다는건 상상이 안되네요..
아마 대전이없다면 생활 자체가 분가능 할꺼예요ㅠ

세종시도 대전 둔산동 처럼 살기좋은 도시로 만들어 주세요..

tpwhd 2020-08-03 13:32:18
,뜬굼없이 ㅎ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