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종태 “수도 이전에 대전‧세종 통합 논의 필요”
장종태 “수도 이전에 대전‧세종 통합 논의 필요”
  • 류재민 기자
  • 승인 2020.07.27 15: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태정發 통합론에 “발 빠른 대처” 찬성 입장 밝혀

장종태 대전 서구청장이 허태정 대전시장이 최근 제안한 ‘대전‧세종 통합론’에 찬성 입장을 밝혔다. 사진=27일 국회를 방문한 장종태 서구청장이 지역 국회의원인 박병석 의장을 만나 현안 해결 협조를 요청했다.
장종태 대전 서구청장이 허태정 대전시장이 최근 제안한 ‘대전‧세종 통합론’에 찬성 입장을 밝혔다. 사진=27일 국회를 방문한 장종태 서구청장이 지역 국회의원인 박병석 의장을 만나 현안 해결 협조를 요청했다.

장종태 대전 서구청장은 허태정 대전시장이 최근 제안한 ‘대전‧세종 통합론’에 찬성 입장을 밝혔다. 장 청장은 27일 충청권 국회 출입기자들과 만나 세종시와 통합론을 비롯해 행정수도 완성에 긍정적인 입장을 나타냈다.

그는 먼저 세종시와 통합론과 관련한 <디트뉴스> 질문에 “허태정 시장이 갑자기 한 얘기가 아닐 것이다. 상당한 교감을 기초로 발표했을 것”이라며 “지금 중앙에서 행정수도 이전 논의가 시작했다. 그것이 논의된다면 통합 문제는 필수적으로 따라야 한다”고 말했다.

장 청장은 “현재 세종시 인구는 35만 명이지만, 향후 50만 명을 넘기긴 어려울 것”이라며 “발전계획상 분지 형태로 돼 있어 옆으로 빠져나가기 쉽지 않다. 앞으로 행정수도가 이전한다면 세종시만으로는 어렵다”고 진단했다.

그는 이어 “‘메트로폴리스’를 형성해 수도 이전을 시도해야 한다는 점에서, (세종시와)가장 인접해 있고 배후 역할을 충실히 할 수 있는 대전이 (세종시와)통합 논의에 불을 지핀 건 발 빠른 대처이고, 우리는 거기에 힘을 실어야 한다”며 허 시장 제안에 동의했다.

앞서 허 시장은 지난 23일 '대전형 뉴딜 기본계획'을 발표한 자리에서 “대전과 세종시의 실질적인 경제·생활권 통합으로 행정수도를 완성하고 상생·협력기반을 마련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장 청장은 “미래통합당도 이 제안에 찬성하고 있다. 일부에서 구체적 계획이나 상대 시와 교감 없이 발표했다고 비판하는데, 정치적으로 몰고 가선 될 게 아니다. 좀 더 크게 봐야 한다”고 강조했다.

장 청장은 세종시 행정수도론에도 “어려운 시기이고, 정략적이라는 비판도 있지만, (여당이)콘셉트는 아주 잘 잡은 것 같다”고 말했다.

한편 장 청장은 이날 오후 박병석 국회의장(서구갑)과 박범계 의원(서구을) 등을 찾아 국회도서관 분원 유치와 내년 폐쇄 예정인 월평동 화상경마장 건물 활용 방안 등을 논의하고 협조와 지원을 요청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