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7-17 19:33 (수)
'여성의원 성추행 의혹' 박찬근 중구의원 제명
'여성의원 성추행 의혹' 박찬근 중구의원 제명
  • 지상현 기자
  • 승인 2019.06.19 12:23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구의회, 19일 본회의 열고 10명 중 9명 제명 찬성
박 의원, 소명차 본회의 참석...중구의회 첫 제명 불명예

박찬근 대전 중구의원이 동료 여성의원을 성추행 의혹으로 제명됐다. 앞줄 오른쪽 두번째가 박 의원.

동료 여성의원을 성추행한 의혹을 받고 있는 박찬근 대전 중구의원이 결국 제명됐다.

중구의회는 19일 본회의를 열고 윤리특별위원회에서 요구한 박 의원의 제명안에 대해 무기명 비밀투표에 부친 결과 제명안이 통과됐다.

제적의원 12명 가운데 당사자인 박 의원과 출석정지 60일 징계 중인 정옥진 의원을 제외한 10명이 투표를 진행해 찬성 9표, 반대 1표로 제명이 확정됐다.

이에 따라 박 의원은 지난 1991년 4월 중구의회가 개원된 이후 처음으로 임기 도중 제명되는 불명예를 안게 됐다.

박 의원은 이날 본회의에 출석해 자신을 소명했지만 제명을 면하지는 못했다. 박 의원은 지난 5일 소속 상임위 위원들과 저녁 자리에서 동료 여성을 성추행한 의혹으로 논란이 일었다. 앞서 박 의원은 지난해 8월에도 동료 여성의원 2명을 성추행한 의혹이 제기돼 출석정지 30일 처분된 바 있다.

당시 중구의회 윤리위에서 제명을 의결했지만 본회의 표결에서 제명이 부결됐다.

박 의원의 제명을 요구하는 대전지역 여성단체의 회견이 열렸다.
박 의원의 제명을 요구하는 대전지역 여성단체의 회견이 열렸다.

한편 이날 중구의회는 오전부터 여성단체와 자유한국당에서 잇따라 기자회견을 개최하며 박 의원의 자진 사퇴를 촉구했다.

대전여성정치네크워크와 대전여성단체연합 등 지역 여성단체는 이날 오전 10시 중구의회 현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박 의원은 더불어민주당 탈당이 아니라 중구의원을 사퇴함으로써 진정성있는 사과를 해야 한다"면서 "박 의원의 두번째 성추행 논란은 세금으로 의정비를 받는 공인의 자세에 맞지 않는 비도덕적이고 비윤리적인 행태가 아닐 수 없다"고 자진 사퇴를 요구했다.

자유한국당 대전시당도 여성 지방의원 및 당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이날 오전 10시 30분 중구의회 현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상습 성추행범 박 의원을 제명하라"고 촉구했다.

자유한국당 대전시당은 이날 오전 박 의원의 제명을 요구하는 회견을 가졌다.
자유한국당 대전시당은 이날 오전 박 의원의 제명을 요구하는 회견을 가졌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레밍 2019-06-19 18:06:49
참 요지음 중앙이고 지방이고간에 여당쪽 사람들
정도가 지나쳐 가관이야~
야당이라고 잘 하는것도 없지만....
그놈의 풀뿌리 민주주의라는게 나라 망치게 생겼어~~

전민주당원 2019-06-19 16:09:29
내가 한국당 관계자라면 고발장 제출은 안합니다. 검찰 기소감도 안됩니다. 보도에 의하면 전 한국당 소속 서구의원은 강제추행죄로 1심에서 500만원 벌금형 받았어도 항소심에서는 (cctv복사본이 증거능력 없다해서) 무죄 받았지요. 그 뒤는 어찌되었나 몰라도... 지방의원도 공직자이니 법정의 유무죄와는 별개로 성추행 사건에 휘말리면 공직은 억울해도 아듀해야 하는 현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