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20 17:20 (금)
중구의회, 박찬근 제명 추진..'자진사퇴' 솔솔
중구의회, 박찬근 제명 추진..'자진사퇴' 솔솔
  • 지상현 기자
  • 승인 2019.06.16 12: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명 의원 중 10명 징계요구서 제출 일부 의원 "제명해야"
참여연대와 여성계, 잇따라 성명통해 자진사퇴 요구

박찬근 대전 중구의원이 두차례에 걸쳐 동료 여성의원을 성추행한 의혹이 제기된 가운데 중구의회가 박 의원의 제명을 추진한다. 사진은 중구의회 본회의장 모습. 앞줄 오른쪽부터 세번째가 박 의원.
박찬근 대전 중구의원이 두차례에 걸쳐 동료 여성의원을 성추행한 의혹이 제기된 가운데 중구의회가 박 의원의 제명을 추진한다. 사진은 중구의회 본회의장 모습. 앞줄 오른쪽부터 세번째가 박 의원.

지난해에 이어 최근까지 두차례에 걸쳐 동료 여성의원을 성추행 의혹이 제기된 박찬근 대전 중구의원에 대한 징계가 추진된다. 지역시민단체 등 여성계는 박 의원의 자진사퇴를 촉구하고 있어 그 결과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16일 대전 중구의회에 따르면 지난 14일 전체 의원 12명 가운데 10명이 서명한 박 의원 징계요구서가 접수됐다. 징계요구서에는 회의장을 무단 이탈하는 등 2가지 문제로 출석정지 60일 징계 중인 정옥진 의원과 이번 사건의 당사자인 박 의원을 제외한 모든 의원이 서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사실상 현재 중구의원 전원이 박 의원의 징계를 요구하고 있는 셈이다. 중구의원들이 징계를 요구하는 이유는 <디트뉴스> 등이 보도한 박 의원의 동료 여성의원 성추행 때문이다. 실제 박 의원은 지난 5일 밤 8시 30분께 사회도시위원회 회의를 마치고 대흥동 소재 모 식당에서 회식을 마친 뒤 이동한 커피숍에서 여성의원을 성추행한 의혹을 받고 있다. 이때가 2차 성추행 사건이다.

박 의원의 행위는 함께 현장에 있던 동료 의원들의 제지로 중단됐지만, 피해 여성의원은 적잖은 충격을 받았다. 박 의원의 성추행 의혹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라는 점에서 사태의 중대성이 있다. 박 의원은 지난해 8월 28일에도 여성의원 2명을 강제로 끌어안는 등 성추행한 의혹을 사 출석정지 30일 처분됐다. 최근 성추행 피해를 입은 여성의원은 지난해 1차에 이어 이번에도 같은 피해를 입은 것으로 확인됐다.

박 의원은 성추행 의혹 이외에도 정치자금법을 위반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져 1심에서 유죄가 선고돼 벌금형(80만원)을 선고받고 현재 항소심에 계류 중이다. 중구의회는 이처럼 박 의원의 비위 행태가 심각해짐에 따라 지방자치법에 따라 징계를 요구하게 된 것으로 보인다. 이번에 징계가 확정되면 박 의원은 지난해 6월 13일 지방선거에서 당선된 뒤 불과 1년만에 3번째 징계를 받게 되는 것이다.

다만 이번 징계는 지난 두차례와 달리 엄히 처벌해야 한다는 여론이 우세한 것으로 전해졌다. 출석정지보다는 제명쪽으로 가닥이 잡히는 모양새라는 것이다.

중구의회 한 의원은 "박 의원에 대한 이번 징계는 그동안과는 차원이 다르다는 것에 전체 의원들이 공감대를 형성하고 있다"면서 "다소 부담스럽다는 의견도 있었지만 제명시켜야 한다는 의견이 지배적"이라고 귀띔했다.

박 의원에 대한 징계요구는 오는 18일로 예정된 본회의에 상정되면 윤리특별위원회를 구성해 회부된다. 윤리위원회는 곧바로 박 의원 징계 절차에 착수해 이르면 19일께 징계가 확정될 전망이다.

한편, 박 의원의 2차 성추행 의혹이 불거진 뒤 지역사회의 사퇴 요구가 잇따르고 있다.

대전참여자치시민연대는 성명을 통해 "성추행 논란이 사실이라면 중구의회 차원의 징계는 물론이고 박 의원 스스로 의원직 사퇴를 해야 한다"며 "성추행 논란에 대해서 동료의원들과 지역 주민들에게 공식적으로 사과하라"고 요구했다.

대전여성정치네트워크와 대전여성단체연합 등 여성계도 "지역주민을 위한 입법역할을 하는 위치에서 불법적인 행위를 아무렇지 않게 일삼는 인식과 태도는 더 이상 의원으로서 자격이 없음을 스스로 증명하는 것"이라며 "박 의원은 탈당계를 내는 것으로 스스로 구명할 것이 아니라 중구의회를 사퇴하는 것만이 답임을 알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여성계는 박 의원의 징계가 확정될 것으로 점쳐지는 오는 19일 오전 중구청 정문에서 박 의원 사퇴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한 뒤 중구의회에 항의방문한다는 계획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