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7-17 19:33 (수)
중구의회 윤리위, '만장일치' 박찬근 제명 의결
중구의회 윤리위, '만장일치' 박찬근 제명 의결
  • 지상현 기자
  • 승인 2019.06.18 17: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8일 본회의에서 비밀투표 통해 제명 표결.. 결과 관심

대전 중구의회 윤리위원 7명 전원이 성추행 의혹을 사고 있는 박찬근 의원에 대해 제명을 요구했다. 이에 따라 19일 본회의에서 제명안이 통과될 경우 박 의원은 의원직을 잃게 된다.
대전 중구의회 윤리위원 7명 전원이 성추행 의혹을 사고 있는 박찬근 의원에 대해 제명을 요구했다. 이에 따라 19일 본회의에서 제명안이 통과될 경우 박 의원은 의원직을 잃게 된다. 사진은 중구의회 본회의장 모습. 앞줄 오른쪽에서 세번째가 박 의원 모습.

대전 중구의회 윤리특별위원회가 두차례에 걸쳐 동료 여성의원들은 성추행한 의혹을 받고 있는 박찬근 의원에 대해 제명을 의결했다.

18일 중구의회에 따르면 윤리위는 이날 오후 3시부터 2시간 동안 박 의원에 대한 징계 여부를 논의한 결과 위원 7명 전원 만장일치로 제명을 의결했다. 윤리위원회는 조은경 이정수 김옥향 김연수 등 한국당 소속 4명과 안선영 정종훈 윤원옥 등 민주당 3명 등 7명으로 짜여졌다.

중구의회는 19일 오전 11시 본회의를 열고 윤리위가 의결한 박 의원의 제명안을 상정해 비밀투표로 표결에 부친다. 박 의원은 제적의원 2/3 이상 찬성할 경우 확정됨에 따라 전체 12명 의원 중 8명이 찬성하면 제명이 확정된다.

현재 중구의회는 12명 의원 가운데 출석정지 60일 징계 중인 정옥진 의원과 이번 사건의 당사자인 박 의원을 뺀 나머지 10명이 비밀투표로 제명 여부를 확정하는 데 윤리위 7명 전원이 제명을 의결했다는 점에서 제명 가능성이 높게 점쳐진다.

지역정가 한 관계자는 "내일 본회의에서 표결 결과를 지켜봐야겠지만 윤리위원들이 모두 박 의원의 제명을 요구했다는 점에서 제명 가능성이 높다"면서 "이제라도 본인 스스로 사퇴하는 모습을 보이는 것이 옳은 모습일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박 의원의 제명안이 표결에 부쳐지는 19일 오전 중구의회 앞에서 지역 여성단체 등이 잇따라 기자회견을 열고 제명안 처리를 요구한다.

대전여성정치네트워크를 비롯한 지역 시민사회단체는 19일 오전 10시 중구청 정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박 의원의 사퇴를 요구한 뒤 중구의회를 항의방문한다. 

자유한국당 대전시당도 중구 주민 등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규탄대회를 통해 박 의원의 제명을 촉구한다는 계획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