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동혁, 주호영에 “중기부 이전 관심 가져달라”
장동혁, 주호영에 “중기부 이전 관심 가져달라”
  • 김재중‧류재민 기자
  • 승인 2020.10.26 16: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권 예산정책협의회서 '이전 반대' 밝혀..중앙당 차원 협조 ‘건의’

26일 오후 대전시청에서 열린 국민의힘 충청권 예산정책협의회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는 모습.
26일 오후 대전시청에서 열린 국민의힘 충청권 예산정책협의회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는 모습.

장동혁 국민의힘 대전시당위원장이 26일 예산정책협의회에서 중소벤처기업부(중기)의 세종시 이전 반대 입장을 나타내며 당 지도부에 각별한 관심을 건의했다.

국민의힘 대전시당에 따르면 이날 오후 대전시청에서 장동혁 위원장을 비롰해 주호영 원내대표와 이종배 정책위의장, 추경호 예결위 간사 등이 참석한 가운데 충청권 예산정책협의회를 진행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인사말에서 “모든 답은 현장에 있다는 말이 있듯이 1얼부터 시작하는 내년도 예산 편성을 앞두고 광역자치단체들의 역점 사업이 무언지, 국회에서 챙겨야 할 것이 무언지 직접 듣기 위해 왔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도심을 통과하는 경부선, 호남선의 지하화, 대전도심권 순환도로망 구축, 도시철도2호선 트램건설, 보령~대전 보은영덕의 고속도로건설, 대전~진주 철도건설같은 대전 주요현안사업에 저희들도 깊은 괌심 가지고 있다. 협의하면서 돕겠다"고 약속했다.

"우리나라 과학기술의 메카인만큼 기술창없혁신 생태계를 조성하고, 4차산업의 혁신클러스터를 만들어가는, 대덕특구 글로벌 혁신클러스터 재창조도 면밀한 검토통해 적극 협조하겠다"고도 했다.

아울러 "우리 당에서 공약한바 있지만, 대전을 녹색생태도시로 만들기 위한 도심생녹지축연계과 연계한 친화형도시사업과 대전형 희망 프로젝트, 대전교육환경센터 설치에도 많은 관심 가지고 돕겠다"고 덧붙였다.

충청 출신인 이종배 정책위의장(충북 충주시) 역시 “지역에 꼭 필요한 사업들을 챙겨 국회 예산 심의에 반영하고, 정책에 반영하겠다”며 “지역 발전을 위해서는 당을 초월해 적극적으로 지원할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

이 자리에서 장동혁 위원장은 최근 지역 최대 현안으로 떠오른 중기부 세종시 이전 계획을 언급했다. 장 위원장은 “정부는 야반도주하듯 중기부를 세종으로 이전하겠다고 발표했다”며 “이는 지역 균형발전에 역행하는 것으로, 분통 터지는 일이 아닐 수 없다. 중앙당에서도 꼭 관심을 가져달라”고 요청했다.

주 원내대표 등은 장 위원장의 요청에 당 차원에서 적극적인 관심과 대응을 검토하겠다는 뜻을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앞서 허태정 대전시장은 예산정책협의회에 참석해 대전시 주요 현안을 설명하고, 초당적 관심과 지원을 부탁했다 .

허 시장은 “그동안 국민의힘 의원들의 관심과 지원으로 대전 혁신도시 지정, 도시철도 2호선 트램 건설 등 지역 숙원사업들이 해결될 수 있었다”고 감사의 뜻을 전했다.

이어 “대전의 미래 100년을 위해 반드시 필요한 과제인 만큼, 국민의힘에서도 당파를 넘어 지역 균형발전을 위해 적극 지원해 달라”고 거듭 요청했다.

한편 이날 예산정책협의회는 대전과 세종, 충북, 충남 순으로, 지역 현안 설명과 예산 정책을 협의하는 방식으로 진행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