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동혁, 진영 행안부 장관에 '중기부 대전 존치' 호소
장동혁, 진영 행안부 장관에 '중기부 대전 존치' 호소
  • 정인선 기자
  • 승인 2020.11.19 17: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시민이 드리는 건의문’ 전달

장동혁 국민의힘 대전시당위원장(사진 오른쪽)은 19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을 만나 ‘대전시민이 드리는 건의문’을 전달하고 중소벤처기업부의 대전 존치를 위한 협조를 당부했다. 사진 국민의힘 대전시당 제공

장동혁 국민의힘 대전시당위원장은 19일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을 만나 "중소벤처기업부가 세종으로 이전해야 할 뚜렷한 이유가 없다"며 대전 존치를 위한 협조를 당부했다. 

장 시당위원장은 이날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진 장관에게 ‘대전시민이 드리는 건의문’을 전달하고 "중기부 세종시 이전은 국가균형발전에 역행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장 위원장은 "중기부는 20년 넘도록 대전시 산하 공공기관이나 관련 기업들과 함께 대전의 경제를 키워왔다"며 "그런 의미에서 박영선 장관이 '중기부는 그동안 대전에서 충분한 역할을 했다'고 말한 것에 동의하기 어렵다"고 운을 뗐다.

이어 "중기부는 국가균형발전 차원에서 대전에 반드시 남아 있어야 할 기관"이라며 "대전이 혁신도시로 지정됐기 때문에 앞으로 중기부가 대전에서 할 역할이 더 많아졌다"고 설명했다. 

장 위원장은 중기부가 세종시 이전을 위해 주장하는 부처 간 소통과 업무 효율성, 사무공간 부족 등 표면적 이유도 지적했다. 그는 "부처 간 업무 효율성을 따지려면 중앙행정기관이 모두 한 곳에 모여있는 것이 마땅하다"며 "정부청사가 서울, 대전, 세종에 분산돼 있는 것 자체가 국가균형발전을 위해 업무 효율성을 일부 후퇴시킨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화상회의가 가능하고, 정부 스스로 전자정부를 표방하고 있는 이 시대에 부처간 소통을 위해 굳이 20분이라는 물리적인 거리를 좁혀야 하는지 의문"이라며 "사무 공간 부족은 대전정부청사 잔디광장을 활용하면 된다"고 꼬집었다. 

끝으로 "최근 여론조사 결과, 대전시민의 79.3%가 중기부 세종시 이전을 반대했다"며 "대전시민의 의견을 경청해달라"고 호소했다. 

이에 진영 장관은 "대전시민 마음을 충분히 이해한다"며 "대전시민 뜻을 살피고 반영해 결정하겠다"고 약속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