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태정-양승조, ‘혁신도시 공조’ 하고 있나
허태정-양승조, ‘혁신도시 공조’ 하고 있나
  • 국회=류재민 기자
  • 승인 2019.07.14 12: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충남 단체장 ‘독자 행보’에 공조 파급력 약화 ‘우려’

허태정 대전시장(왼쪽)과 양승조 충남지사.
허태정 대전시장(왼쪽)과 양승조 충남지사.

대전과 충남이 혁신도시 지정을 위해 총력전을 펼치고 있지만, 양 지자체장이 독자 행보를 보이면서 공조 파급력의 약화가 우려되고 있다.

14일 대전시에 따르면 허태정 시장이 15일 계획된 모든 일정을 미루고 국회로 발걸음을 옮긴다. 허 시장은 이날 국회를 방문해 오는 17일로 예정된 혁신도시법 관련 12개 법안 심의를 앞두고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법안심사소위 이헌승 위원장을 비롯한 의원들을 만나 법안 원안 통과를 요청할 예정이다.

허 시장은 또 국토위 소속 이혜훈 바른미래당 의원과 임종성 더불어민주당 의원 등 여야 의원 면담을 통해 이번 회기 내 관련 법안의 본회의 통과를 요청할 계획이다.

앞서 허 시장은 지난 10일 충남도와 공동 주관해 국회도서관에서 열린 ‘대전‧충남 혁신도시 지정을 위한 정책토론회‘에 참석해 혁신도시 필요성을 강조했다.

양승조 충남지사도 내포 혁신도시 지정을 위해 발 빠른 행보를 보이고 있다. 양 지사는 지난 9일 국토위 법안심사소위 이헌승 위원장과 윤관석 민주당 간사, 박덕흠 한국당 간사, 이혜훈 바른미래당 간사, 강훈식(아산을)·이규희(천안갑)·이은권(대전 중구) 의원 등을 잇달아 만났다.

또 전날(8일)에는 나소열 문화체육부지사가 국회를 방문해 김현미 국토부 장관을 비롯해 국토위 법안심사소위 위원들을 만나 혁신도시법 개정안 통과 지원을 건의했다.

같은 사람 만나는데 따로 만나..'말 뿐인 공조' 우려

지난 10일 국회도서관에서 열린 대전충남 혁신도시 지정을 위한 정책토론회는 대전시와 충남도가 공동 주관했지만, 양승조 지사와 충남 국회의원들은 대거 불참했다.
지난 10일 국회도서관에서 열린 대전충남 혁신도시 지정을 위한 정책토론회는 대전시와 충남도가 공동 주관했지만, 양승조 지사와 충남 국회의원들은 대거 불참했다.

양승조 충남지시가 지난 9일 국회 국토교통위를 찾아 혁신도시 필요성을 강조하며 협조를 구했다. 허 시장은 같은 이유로 오는 15일 국회를 방문할 예정이다.
양승조 충남지시가 지난 9일 국회 국토교통위를 찾아 혁신도시 필요성을 강조하며 협조를 구했다. 허 시장은 같은 이유로 오는 15일 국회를 방문할 예정이다.

이처럼 대전과 충남 광역단체장이 혁신도시 지정에 사활을 걸고 있지만, 허 시장과 양 지사가 소위 ‘각개격파’ 전략을 펴면서 추동력이 약화될 수 있다는 지적이다.

양 지사는 지난 10일 지역 일정을 이유로 대전시와 공동으로 주관한 혁신도시 정책토론회에 불참했다. 윤일규 의원(천안병)을 제외한 충남 지역구 의원들도 모두 불참하면서 ‘반쪽 토론회’라는 비판이 제기됐다.

지역 정가의 한 관계자는 “두 광역단체가 혁신도시 지정에 공조한다고 해놓고, 정작 단체장들은 독자 행보로 일관하면서 ‘말뿐인 공조’로 전락하는 건 아닌지 우려스럽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허 시장과 양 지사가 국회를 따로 찾기보다 같이 손잡고 다니는 모습을 보이고, 공동 국회의원 간담회 개최 등을 통해 혁신도시 지정을 위한 진정성을 보여줘야 공조도 파급력을 발휘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