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20 17:20 (금)
홍문표, 이낙연 혁신도시 발언에 “엄청난 실망”
홍문표, 이낙연 혁신도시 발언에 “엄청난 실망”
  • 국회=류재민 기자
  • 승인 2019.07.11 15:21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 “대책은 없이 15년 전 이야기 하면 어쩌자는 건가” 발끈
이 “중앙에서 볼 때 세종시도 충청권..종합적 검토해야”

홍문표 자유한국당 의원이 11일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이낙연 국무총리에 대전‧충남 혁신도시 지정과 관련해 정부 입장을 요구했다. 하지만 이 총리는 “종합적인 검토가 필요하다”며 구체적인 계획은 밝히지 않았다.
홍문표 자유한국당 의원이 11일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이낙연 국무총리에 대전‧충남 혁신도시 지정과 관련해 정부 입장을 요구했다. 하지만 이 총리는 “종합적인 검토가 필요하다”며 구체적인 계획은 밝히지 않았다.

홍문표 자유한국당 의원(충남 홍성‧예산)이 11일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이낙연 국무총리에 대전‧충남 혁신도시 지정과 관련해 정부 입장을 요구했다. 하지만 이 총리는 “종합적인 검토가 필요하다”며 구체적인 계획은 밝히지 않았다.

이에 홍 의원은 “대전‧충남 시민과 도민들이 오늘 총리 말씀에 엄청난 실망을 할 것이다. 15년 전 이야기를 하고, 오늘의 상황을 또 연구하고 검토한다는 건 말이 안 된다”고 질타했다.

홍 “대전‧충남 15년 동안 역차별.. 경제적‧재정적‧인적 손실”
“이 총리 혁신도시 부정적 발언에 시‧도민 염려와 우려”

홍 의원은 이날 교육‧사회‧문화 분야 대정부질문에서 “우리나라 11개 도시에 혁신도시가 있지만, 대전‧충남만 없다. 대전‧충남이 혁신도시 지정 대상에서 제외돼 15년 동안 역차별 당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혁신도시가 없다보니 대전‧충남 인구가 20만 명이 줄었다. 면적은 12만평이 감소했고, 경제적 손실은 25조 2700억이다. 지방세도 감소했다. 경제적‧재정적‧인적 손실이 발생했다”고 설명했다.

홍 의원은 또 “대전‧충남 역차별을 극복하기 위해 지난 10월과 12월 토론회를 했고, 어제(10일) 국회에서 3차 토론회를 했다”며 “하지만 총리께서 지난 1월 19일 홍성군 광천 장날에 방문해 (혁신도시와 관련한)기자들 질문에 부정적인 답변을 했다”고 지적했다.

계속해서 “총리의 부정적 답변에 여당 의원들은 총리 눈치를 보고 있고, 도민과 시민들은 총리가 (혁신도시 지정을)반대하는 것 아니냐는 염려와 우려에 술렁거리고 있는 현실”이라고 전했다.

“대전‧충남 의원들과 100만 명 서명운동을 해서라도 관철시켜야 한다는 것이 대체적 여론이다. 총리의 불합리한 답변에 제가 1월 30일 등기로 (해명을 요구하는)서신을 보냈는데, 지금 이 시간까지 아무 답변이 없다. 혁신도시 법안을 발의하고 주도하는 저로서는 난처하다”고 토로했다.

이 “혁신도시 추가 지정 여부는 전체적 평가 필요”
“어느 한 지역만 놓고 결정하기는 검토 대상 많아”

홍문표 의원이 11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대정부 질문에서 이낙연 총리에게 대전‧충남 혁신도시 지정과 관련한 정부 대책을 묻고 있다.
홍문표 의원이 11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대정부 질문에서 이낙연 총리에게 대전‧충남 혁신도시 지정과 관련한 정부 대책을 묻고 있다.

이 총리는 “15년 전 대전‧충남이 혁신도시 대상에서 뺀 것은 세종시가 있었고, 그 이전에 대덕연구단지, 정부 제2청사에 많은 공공기관이 갔기 때문으로 안다”면서 “혁신도시를 추가 지정 할지 여부는 혁신도시 전체에 대한 평가, 그리고 어떤 정책이 필요한지 종합적인 연구 결과가 나와야 한다. 어느 한 지역만 놓고 결정하기에는 검토 대상이 많다”고 말했다.

홍 의원은 “제가 지금껏 설명했는데도 검토가 필요한가”라고 따져 묻자 이 총리는 “충분히 이해한다. 하지만 타 지방이나 중앙에서 볼 때 세종시도 충청권 아니냐는 시각이 있을 수 있다”고 답변했다.

홍 의원은 재차 “행정적으로 세종시는 분리가 됐다. 세종시가 생기니까 대전시와 충남도가 시너지가 있을 것이라고 했지만, 지금은 그렇지 않다. 대책이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홍 “15년 지연 미안해하고 방법 찾아야지 연구한다니”
이 “대전‧충남 시‧도민 피해의식 인지..정부 여당 협의 필요”

이 총리가 “혁신도시 정책을 어떻게 할 것인가. 또 대전‧충남은 어떻게 할 것인가 연구가 필요하다”고 하자 홍 의원은 “(혁신도시 지정이)15년 늦은 것은 정부가 미안하다고 하고, 방법을 찾겠다고 해야지 연구한다고 해서 되겠나”라고 몰아붙였다.

이 총리는 “15년 전 (혁신도시에서)대전‧충남을 뺀 이유가 있었을 것이다. 그럼에도 그때 그런 이유가 있더라도 지금 대전‧충남, 심지어 충북까지 가진 피해의식을 알고 있다. 그에 대한 대책이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홍 의원은 “충북은 관계가 없다. 대전과 충남만 15년째 (혁신도시가)없다. 이 부분에 대책을 세워야지. 15년 전 이야기로 돌아가면 어떻게 하자는 것인가”라고 추궁했다.

이 총리는 “충북도 세종시로 인해 손해보고 있다고 생각한다. 대전‧충남 시‧도민들께서 피해의식을 가졌다는 건 인지하고 있다. 정부 여당 사이에 협의가 필요하다”고 답변을 마무리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시민 2019-07-11 17:49:26
홍문표의원의 말씀이 지당합니다. 세종시가 충청권에 있다고 보는 총리의 답변은 문제가 있습니다. 공간만 충청권에 있지 실제하는 것은 특별자치시입니다. 별개입니다. 이완구 총리가 주장했던 것처럼 충남의 공간을 빼앗아가고 세수를 줄이고 대전의 블랙홀이 되었을 뿐 세종시는 충청권과 아무른 관계가 없는 도시입니다.
세종시가 충청권에 있다는 것만으로 충청권에서 혁신도시를 배제한다면 엄연한 역차별입니다.
이 문제에 대해 연구만 하겠다는 총리의 말은 면피만 하겠다는 것과 다를 바 없습니다.
충청민들이 이런 총리를 앞으로 지지한다면 "충청도 핫바지"란 말을 들어도 섭섭하지 않을 겁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