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7-17 19:33 (수)
충청 여권, 꽉 막힌 '혁신도시' 해결 의지 있나
충청 여권, 꽉 막힌 '혁신도시' 해결 의지 있나
  • 국회=류재민 기자
  • 승인 2019.07.07 14: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회 대정부 질문 민주당 지역구 의원 '전무'
홍문표 한국당 의원 '유일', 혁신도시 동력 끌어낼까

허태정 대전시장과 지역 국회의원들이 지난 5월 16일 국회에서 시정간담회를 갖고 혁신도시 지정을 촉구하고 있는 모습.
허태정 대전시장과 지역 국회의원들이 지난 5월 16일 국회에서 시정간담회를 갖고 혁신도시 지정을 촉구하고 있는 모습.

충청 여권이 국회 대정부질문에 나서지 않으면서 지역 현안 해결에 의지가 부족하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특히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충청권 최대 현안인 혁신도시 지정과 관련해 당론 채택 등 적극성을 보이지 않아 우려를 키우고 있다.

7일 국회에 따르면 오는 9일 정치‧외교‧통일‧안보 분야를 시작으로 10일 경제 분야, 11일 교육‧사회‧문화 분야 순으로 국회 대정부 질문을 진행한다. 충청권 민주당 지역구 의원은 모두 빠졌다. 야당에선 홍문표 자유한국당 의원(충남 홍성‧예산)이 오는 11일 유일하게 대정부 질문에 나설 예정이다.

홍 의원은 이번 대정부 질문을 통해 혁신도시 지정과 공공기관 이전 당위성을 강조하는 동시에 정부 의지를 확인하겠다는 입장이다. 홍 의원 지역구인 홍성은 내포 혁신도시 지정을 위해 광역단체와 정치권이 전 방위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하지만 민주당은 혁신도시 지정과 공공기관 이전에 찬성하면서도 당론으로 채택은 하지 않고 있다. 이해찬 대표는 지난 달 18일 국회에서 처음 열린 당정협의회에서 “혁신도시 이전과 일자리 대책은 국가 균형발전에 중요한 과제”라고 언급한 정도였다.

홍문표 의원(오른쪽)과 이낙연 국무총리
홍문표 의원(오른쪽)과 이낙연 국무총리

이에 허태정 대전시장은 “혁신도시 지정 및 공공기관 이전, 지역인재 채용 역차별 해소에 대한 주제는 여러 차례 이야기했지만, 아직 이렇다 할 당의 입장이 밝혀진 바는 없다”며 “이 자리를 통해 당 대표를 비롯한 지도부가 혁신도시 역차별에 대한 확고한 의지를 표명해 달라”고 촉구했다.

정부 역시 혁신도시 추가 지정과 관련해 구체적 방침을 세우지 않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이낙연 총리는 지난 1월 충남 홍성군 광천읍을 방문한 자리에서 “혁신도시를 마구 늘려놓는 것이 능사는 아니다”는 부정적 입장을 밝히기도 했다.

지역정가에서는 집권 여당이 이번 대정부 질문을 통해 이낙연 총리를 상대로 충청권 혁신도시 지정에 정부 입장을 확인하며 압박을 시도했어야 한다며 아쉬움을 나타내고 있다.

지역 정가의 한 관계자는 “혁신도시 문제는 여야가 초당적으로 힘을 합쳐 유치해야 하는 공동의 과제”라며 “이번 대정부질문이 혁신도시 추가 지정에 필요한 절호의 기회일 텐데, 단 한명만 나선다는 것은 아쉽다”고 말했다.

한편 대전시와 충남도는 오는 10일 국회 도서관 대강당에서 대전세종연구원과 공동으로 혁신도시 추가 지정 필요성과 방향을 주제로 한 ‘대전‧충남 혁신도시 지정 정책토론회’를 개최한다. 이날 토론회에는 허태정 시장과 지역 국회의원, 송재호 국가균형발전위원장, 지역 주민 등 300여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