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승래의 직언 “대전‧충남 역차별‧소외론 버려야”
조승래의 직언 “대전‧충남 역차별‧소외론 버려야”
  • 국회=류재민 기자
  • 승인 2019.07.10 1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혁신도시 지정 국회 토론회서 쓴 소리
“정부에 적선 아닌 설득 논리 가져야”

조승래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이 10일 국회에서 열린 대전‧충남 혁신도시 지정 정책토론회에서 참석해 중앙 정부를 설득할 논리를 만들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조승래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이 10일 국회에서 열린 대전‧충남 혁신도시 지정 정책토론회에서 참석해 중앙 정부를 설득할 논리를 만들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조승래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대전 유성갑)이 10일 국회에서 열린 대전‧충남 혁신도시 지정 정책토론회에서 참석해 중앙 정부를 설득할 논리를 만들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대전시와 충남도가 혁신도시에서 제외된 것을 세종시 출범과 결부해 역차별이나 소외론으로 접근하는 부분에 경계심을 나타낸 것으로 풀이된다. 

조 의원은 이날 축사에서 “저는 사실 이 자리에서 그동안 대전과 충남이 받았던 역차별이나 소외를 말하고 싶지 않다. 세종시를 출범시키면서 국가 균형발전의 희망으로 세종시를 상징했던 그 꿈도 훼손시키고 싶지도 않다”고 말했다.

“우리가 15년 전 했던 결정은 정확하고 좋은 것이었다. 이제 와서 보니 그 주장이 잘못됐다고 할 수 없다”고도 했다.

조 의원은 다만 “15년 전 내린 결정이 15년 뒤에 보니 시대도 바뀌고, 환경도 바뀌는 상황에서 현재의 재평가를 통해 보다 적극적인 국가균형발전 정책을 어떻게 해야 하느냐를 고민해보자는 취지로 모였다고 생각한다. 그 적극적인 액션이 대전‧충남에 혁신도시를 만드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특히 “우리가 ‘역차별과 소외를 받았으니 혁신도시를 만들어 달라’는 다소 수세적이고, 중앙정부에 적선을 바라는 태도가 아니라, 2단계 균형발전 정책을 펴나가는데 있어 대전‧충남 혁신도시 지정이 얼마나 큰 의미를 갖고 있는 것인가를 고민하고 설득 논리를 가져야 한다”고 제안했다.

조 의원은 또 “대전은 과거부터 국가 균형발전 정책의 상징 같은 도시다. 그런 도시가 쇠퇴하고 힘을 잃어간다면, 그 어떤 국가 균형정책도 힘을 잃어갈 것”이라며 “그런 측면서 우리가 더 적극적이고 긍정적인 자세와 의지로 힘을 모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