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8-23 19:03 (금)
국토위 찾은 박병석 “혁신도시법 통과해 달라”
국토위 찾은 박병석 “혁신도시법 통과해 달라”
  • 국회=류재민 기자
  • 승인 2019.07.09 14: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법안심사장 방문해 대전·충남 혁신도시 지정 ‘호소’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박병석 의원(맨 오른쪽)이 9일 국회 국토교통위 법안소위에 직접 참여해 혁신도시 추가 지정 필요성을 직접 설명해 눈길을 끌었다. 박병석 의원실 제공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박병석 의원(맨 오른쪽)이 9일 국회 국토교통위 법안소위에 직접 참여해 혁신도시 추가 지정 필요성을 직접 설명해 눈길을 끌었다. 박병석 의원실 제공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박병석 의원(더불어민주당. 대전 서구갑)이 9일 국회 국토교통위 법안소위에 직접 참여해 혁신도시 추가 지정 필요성을 직접 설명해 눈길을 끌었다. 소관 상임위원들만 참여하는 법안심사 회의장에 타 상임위원이 참석하는 것은 이례적이다.

이날 국토위 위원들은 법안 심사에 앞서 박 의원이 혁신도시 지정 필요성을 설명할 수 있도록 배려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 의원은 이 자리에서 “법안소위장에서 국가 균형발전 핵심 축인 행정중심복합도시 건설을 통해 ‘대전과 충남은 더불어 상생발전 할 수 있다’는 기대감이 있었지만, 대전시만 해도 인구 150만 도시에서 인구 유출과 지역 경쟁력이 정체돼 있다”고 역설했다.

박 의원은 이어 “참여정부에서 시작한 혁신도시 추진이 10년 이상 경과했기 때문에 국가 균형발전이라는 본래 목적에 맞게 정책 보완 일환으로 대전과 충남지역 혁신도시 추가 지정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특히 “제가 발의한 법 시행 전 이전한 공공기관도 지역 인재채용을 의무화하는 법안은 여야 소위 위원들 간 이견이 없는 사안인 만큼 최우선적으로 통과시켜 줄 것”을 호소했다.

박 의원은 또 “이번 임시회 기간 내에 법안이 통과될 수 있도록 대전시와 충남도, 정치권이 함께 공조하며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끝으로 “혁신도시법을 대표 발의한 이후 지금까지 이낙연 국무총리와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면담, 고위 당정회의에서 중점 처리법안으로 선정되도록 힘껏 뛰고 있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