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8-24 19:11 (토)
허태정-지역 국회의원 “대전을 혁신도시로”
허태정-지역 국회의원 “대전을 혁신도시로”
  • 국회=류재민 기자
  • 승인 2019.05.16 17:49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6일 국회서 시정간담회, 혁신도시 지정 초당적 협력 ‘약속’

허태정 대전시장과 지역 국회의원들이 16일 국회에서 시정간담회를 갖고 대전 혁신도시 지정을 위해 초당적 협력을 약속했다.
허태정 대전시장과 지역 국회의원들이 16일 국회에서 시정간담회를 갖고 대전 혁신도시 지정을 위해 초당적 협력을 약속했다.

허태정 대전시장과 지역 국회의원들이 16일 국회에서 만나 대전 혁신도시 지정을 촉구했다.

대전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국회의원 초청 시정현안 간담회를 갖고 혁신도시 지정을 비롯해 지역 현안과 국비사업 협조를 건의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허 시장과 실국장, 박병석(서구갑)‧박범계(서구을)‧조승래(유성갑)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정용기(대덕구)‧이은권(중구) 자유한국당 의원이 참석했다.

이날 여야 의원들은 혁신도시 지정을 위한 구호를 외치며 현안 해결을 위해 초당적 협력을 약속했다.

먼저 조승래 의원은 “오늘 간담회 화두는 혁신도시이다. 대전이란 도시가 1905년 대전역이 만들어지면서 도시가 형성됐고, 이후 1932년 공주에서 도청이 이전했다. 이후 경부고속도로와 호남고속도로가 지나가고, 70년대 대덕연구단지 만들어졌다”고 설명했다.

이어 “1990년대 말 정부 청사가 이전하면서 대전은 대한민국 교통, 행정, 과학, 기술이라는 에너지를 차곡차곡 받아들여 성장했다. 다른 어떤 도시에 비해 비교우위를 보인 것이 사실”이라며 “지금은 과거 비교우위로는 더 이상 성장하기 어렵다는 것이 현주소”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혁신도시 지정으로 대한민국의 에너지를 추가 공급받아야 하고, 내부적으로 신 성장 동력 에너지를 극대화하는 방향으로 대전시 도약을 위해 노력할 때가 됐다. 그런 측면에서 혁신도시를 주제로 논의하는 것은 의미가 있다. 여야 뛰어넘어 힘을 합쳐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용기 의원 역시 “혁신도시와 관련해서는 여야 입장차가 없을 것이다. 지난 1월 19일 이낙연 총리가 홍성에서 ‘혁신도시를 늘리는 것만이 능사가 아니다’고 해서 걱정스러웠다. 공식 발표 전까지는 끝까지 노력해야 한다”고 보탰다.

박병석 의원은 “오늘 대통령께서 세종시에서 ‘2019년 국가재정전략회의’를 주재했다. 공공기관의 2차 지방이전이 본격 검토 될 것”이라며 “대전시도 실무진에서 중앙정부 지침을 만드는데 까지 깊숙이 참여해 충분히 활용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노력해 대전에도 제대로 된 공공기관을 유치할 수 있도록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은권 의원은 “혁신도시는 당연히 해야 할 일인데, 대전시와 충남도만 빠졌다. 국회에서 전적으로 나서 노력하겠지만, 아쉬운 건 대전시와 의원들과 소통, 진행상황을 사전 공유해서 정확히 알려줬으면 좋겠다”며 “공공기관 이전 문제도 마찬가지다. 현재 시에서 유치하려는 공공기관이 어딘지 의원들도 미리 알고 시와 공조를 맞춰가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범계 의원은 “국가균형발전위원회가 122개 수도권 공공기관 이전을 검토 중이다. 신도시, 혁신도시 건설로 어려움을 겪는 지방 대도시를 도심으로 이전하는 방안을 검토하는 걸로 돼있다”며 “대전은 지금이야말로 수도권 공공기관 이전을 받을 절호의 기회”라고 말했다.

박 의원은 “국가균형위가 세종시로 이전할 계획을 갖고 있고, 공정거래위원회처럼 단순히 대통령 직속 자문위가 아닌, 집행을 담보하는 실질을 가질 가능성이 있다”며 “시장을 필두로 시 관계자들이 적극적으로 국가균형위와 좋은 관계를 모색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허태정 시장은 “국가균형발전 정책에 따른 역차별 해소를 위해 대전 혁신도시 지정을 건의 중”이라며 “혁신도시 지정을 통한 원도심 활성화와 지역 불균형을 해소하는 대한민국 균형발전 혁신지구 신 모델 창출을 위해 정치권의 협조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보문산 조아 2019-06-05 05:14:49
위 시장과 의원들이 제대로 할 까나 모르것네.. 이제 좀 아자 아자 해보셔..ㅁ말만 번드르하게 하지말고..

대전 충남북 토목기사. 2019-06-01 21:59:49
헐. 이제야 대전의 선출직 인사들이 정신을 차리기라도 했나? 대전은 혁신과 도전 그리고 변화의 물결에 뛰어 들어야 한다.^^~. 작년 지방 선거때 남충희 시장 후보가 내세운 슬로건이 그거 아닌가..ㅋㅋ. 뒷북 치는거 보니까, 참으로 안습이다.휴~~~~.. 허태정은 남충희와 사이가 않좋으니까 그렇다 치고 다른 의원들이라도 남충희에게 가서 혁신에 관한 조언좀 구해봐라. "행동하지 않은 양심은 자유와 정의가 아니다.". 지금 남충희는 한밭대 경영학과 겸임교수로 학생들을 가르치고 있네여. 실리콘 밸리가 혁신이 되는 과정의 해답은 근처 대학이 혁신이 됐기 때문에 가능했었다. 아마도 남충희는 이점을 간파해서 미래지향적으로 대학생들에 혁신을 강의 교류 소통중일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