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수 "아산갑 선거법 위반, 철저히 조사해야"
이명수 "아산갑 선거법 위반, 철저히 조사해야"
  • 안성원 기자
  • 승인 2020.04.09 15: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일 긴급 기자회견…"17대 선거 중도하차 상기해야" 복기왕 견제

9일 오후 기자회견을 통해 아산갑지역 선거법 위반 행위에 대한 강력한 조사를 촉구하고 있는 이명수 후보.

이명수 미래통합당 충남 아산갑 국회의원 후보가 9일 기자회견을 열고 최근 불거진 아산갑 지역 선거법 위반 행위에 대한 철저한 조사를 촉구했다. 

이날 이 후보는 “지난 7일자 언론보도에 따르면 아산시선관위가 아산시갑 선거구인 신창·선장·도고 주민에게 향응을 제공한 선거법 위반행위를 조사 중”이라며 “해당 지역 주민들로부터 다양한 제보를 받고 있다. 소문과 의혹에 대해 선관위는 사실관계를 명확히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특히 “복기왕 후보가 참석했다는 이야기를 들었다. 그렇다면 당시 무슨 이야기를 했는지도 파악이 돼야 한다. 선관위는 복 후보의 참석 여부와 현장에서 이뤄진 유인물 배포와 상대후보 비방 등 향응제공 이외의 위반사항도 포함해 조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또 “(복 후보가) 참석했다면 그 이유와 현장에서의 언행과 역할, 모임 전 사전협의 여부, 향응제공자와의 관계 등도 낱낱이 밝혀져야 할 것”이라고 압박하며 “지난 17대 총선 당시 복 후보가 선거법 위반으로 중도하차 했던 사실을 상기해야 한다”고 일침을 가했다.

이어 “선거법 위반 행위로 소중한 유권자의 선택에 혼선을 주거나 공정해야할 선거판에 불법·탈법으로 악영향을 미치는 일은 결코 없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 후보는 이 자리에서 우한교민을 수용했던 초사동 경찰인재개발원에 해외입국자 328명이 격리생활시설로 이용 중인 부분에 대해서도 "정부가 약속을 어겼다"고 비판했다.

이 후보는 “지난 2월 정부는 아산시민의 분노를 달래는 차원에서 경찰인재개발원을 일상적인 감염병격리 시설로 사용하지 않겠다고 했고, 격리시설은 주민들과 협의해 투명하고 공정하게 선정하겠다고 약속했다”며 “하지만 약속을 지키지 않고 있다. 약속을 손바닥 뒤집듯 한다면 신뢰할 수 있겠냐”고 지적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