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김윤기 “유성 민심은 양당심판이다”
정의당 김윤기 “유성 민심은 양당심판이다”
  • 김재중 기자
  • 승인 2020.01.15 16:32
  • 댓글 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총선 예비주자 릴레이인터뷰] 대전 '유성을' 김윤기 예비후보
“정의당 대전시당 당력 집중, 기필코 승리할 것” 포부

오는 4월 치러지는 21대 총선. 지난 12월 17일부터 예비후보 등록과 함께 본격적인 선거전이 펼쳐지고 있다. <디트뉴스>는 총선출마를 준비 중인 충청권 예비후보들을 연속으로 인터뷰한다. 도전자 입장인 비현역 후보들을 먼저 만나, 출마의 변을 듣는다. 인터뷰 영상은 디트뉴스 유튜브 채널을 통해서 시청할 수 있다. (편집자)

대전 ‘유성을’ 총선 출마를 준비 중인 정의당 김윤기 예비후보는 “4·15 총선은 거대 정당인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 양당을 심판하는 선거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양당이 정권심판론과 야당심판론으로 맞서고 있지만, 정작 민심은 양당 모두에 실망하고 있다는 이유에서다. 

김 예비후보는 <디트뉴스>와 가진 인터뷰에서 “촛불혁명 이후 불평등의 문제나 기후위기와 같은 핵심적이고 실질적인 위기들이 있는데, 20대 국회는 이런 문제를 전혀 다루지 못했다”며 “여러 여론조사를 보면 그런(정권심판론이나 야당심판론) 만큼 양당을 심판해야 한다는 의견이 많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정의당이 자유한국당보다 많은 의석을 차지할 수 없겠지만, 정치적으로 자유한국당을 넘어서는 선거를 치러서 민주당과 혁신·개혁 경쟁을 할 수 있는 선거를 만들고 싶다”는 포부도 밝혔다. 

김윤기 예비후보가 ‘유성을’ 지역구 출마를 결심한 이유는 이 지역이 진보정치의 싹을 틔우고 성장시켜 준 곳이라고 믿고 있기 때문이다. 대전 유성구는 고학력자와 젊은 층 비율이 높아 진보성향이 강한 지역으로 손꼽힌다. 정의당 후보에 대한 선호도가 높은 지역이기도 하다.

하지만 김 예비후보는 지역의 진보성향 유권자들에게 ‘많이 혼나고 있다’는 민심을 전했다. 그는 “주로 조국장관 임명과정에서 정의당이 보여 준 태도 때문에 질책이 많았고, 젊은 층의 박탈감에 대해 깊이 이해하고 대안을 내기 보다는 사안에 매몰되지 않았느냐는 지적이 많았다”고 말했다. “물론 주된 민심은 민주당과 한국당, 양당에 대한 실망감”이라고도 했다. 

“양당에 대한 실망감은 지역에서도 마찬가지”라는 것이 김 예비후보의 시각이다. 그는 “유성지역이 겪고 있는 원자력안전, 악취, 하수처리장 이전, 대덕특구 내 비정규직 문제 등 실질적 문제에 대해 양당의 현실정치가 제대로 작동하지 않고 있다”고 진단했다. 

지역의 집권세력인 민주당도 마찬가지다. 김 예비후보는 “지역구 의원인 이상민 의원은 주민과 관계가 좋아 무난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지만, 하수처리장 이전 등 구체적인 문제에 대해 잘 대답하지 않고 있다”며 “허태정 시정부도 ‘민주화운동 세대의 첫 집권’이라고 볼 수 있는데, 토목·개발 위주의 정책은 이전 정부보다 더하면 더하지 덜하지 않다. 비판적인 목소리가 많다”고 비판했다. 

자유한국당에 대한 비판은 더욱 신랄했다. 그는 “사실 우리(정의당)에게 왜 한국당을 비판하지 않느냐고 하는데, 사실 말할 가치를 못 느껴서 이야기하지 않는 측면이 있다”며 “박근혜 탄핵 이후 한국당의 성찰과 반성을 전혀 확인할 수 없고, 정치 도의를 버리는 비례정당 꼼수를 부리는 등 평가할 가치가 없다고 본다”고 말했다.  

정의당 대전시당은 시당위원장인 김윤기 예비후보 당선을 위해 시당 차원의 총력을 펼칠 예정이다. 김 예비후보는 “내가 갖고 있는 경쟁력 중에 하나는 스스로 지역에서 성장해 온 정치인이라는 것과 현장을 기반으로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능력을 키워왔다는 점”이라며 “‘유성을’지역 유권자들이 진보정당을 한 단계 성장시키는 것에 대한 공감대가 있는 만큼, 그 공감대를 어떻게 표로 연결시키느냐가 과제”라고 설명했다. 

또한 김 예비후보는 “공공성 강화라는 전체 이익에 부합하면서도 유성에 부합하는 모델을 만들어 보자는 생각”이라며 “대덕특구가 가지고 있는 상징성을 확산시켜 자부심을 만들어내야 한다는 전망도 가지고 있다. 유성이 대한민국의 미래를 선도하는 공공성과 균형발전 모델이 될 수 있도록 성장시켜 나가겠다”는 유성의 미래비전을 제시했다.   

끝으로 그는 “정치의 계절은 정치인의 계절이 아니라 유권자와 시민의 계절”이라며 “정치는 변화를 이끌어 내는 과정이다. 시민들이 구체적으로 드러난 문제를 해결할 후보가 누구인지 잘 살펴봤으면 좋겠다. 시민을 믿고 뚜벅뚜벅 걸어가겠다”고 지지를 호소했다. 

한편, 지난 1992년 백기완 선거대책본부 학생위원회 활동을 통해 진보정치에 입문한 김윤기 예비후보는 1998년 창당한 청년진보당을 통해 본격적으로 정치에 뛰어들었다. 20년간 당대표 비서, 대전시당 사무처장을 거쳐, 대전시당 위원장으로 활동하며 지역의 인권, 환경 문제 등 다양한 사회문제에 앞장서 왔다.

오는 21대 총선에서 대전 '유성을' 지역구 국회의원 출마를 준비 중인 정의당 김윤기 예비후보.
오는 21대 총선에서 대전 '유성을' 지역구 국회의원 출마를 준비 중인 정의당 김윤기 예비후보.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6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불의당 2020-01-16 16:10:00
붕어빵에 붕어가 없듯이,
정의당에 정의가 없다.
쑈하지 말고 완주해라.
두고 보겠다.
낙선 필패 예상하지만,
정의당과 심상정이는 사라져야 할 1호

정체성 2020-01-16 15:25:03
지난 몇달간의 지도부 행태를 보면
정체성 팔아 먹은지 오래~

끝~~

나그네 2020-01-16 14:26:01
영원한 민주당 2중대

유성구민 2020-01-16 11:01:52
유성구민들은 동성애 반대합니다! 출마하지마세요~~~보기싫어요.....정의롭지 않자나요.....당신들.....

위대한 생각 2020-01-16 10:17:16
정의당이나 민주당이나.
거의 같은 당인데 누가 바라보겠나.
다른당으로 나오면 생각해보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