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령시, 보령화력 6호기 이전 언급도 없어”
“보령시, 보령화력 6호기 이전 언급도 없어”
  • 황재돈 기자
  • 승인 2021.01.11 18: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 보령시의원 성명서 발표..“보여주기식 행정” 비판

보령시의회가 보령화력 6호기의 경남 함안 이전과 관련해 시 집행부를 비판하고 나섰다. 사진은 김동일 보령시장이 지난해 12월 보령화력본부 앞에서 보령화력 1·2호기 폐쇄에 따른 후속조치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갖고 있는 모습.
보령시의회가 보령화력 6호기의 경남 함안 이전과 관련해 시 집행부를 비판하고 나섰다. 사진은 김동일 보령시장이 지난해 12월 보령화력본부 앞에서 보령화력 1·2호기 폐쇄에 따른 후속조치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갖고 있는 모습.

보령시의회가 보령화력 6호기 경남 함안 이전과 관련해 시 집행부의 안일한 대응을 비판하고 나섰다.

더불어민주당 소속 시의원은 11일 성명서를 통해 “보령시는 보령화력 1·2호기 폐쇄에 따른 후속조치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에서 보령화력 6호기 이전에 관해선 언급조차 없었는지 이해하기 어렵다”고 날을 세웠다.

성명서에 따르면 정부는 지난해 12월 9차 전력수급 기본계획 발표를 통해 2025년 보령화력 5·6호기를 LNG로 전환하고, 보령화력 6호기 경우 경남 함안으로 이전키로 했다.

하지만 시는 지난해 12월 29일 보령화력본부 앞에서 보령화력 1·2호기 폐쇄에 따른 후속조치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지만, 당시 보령화력 6호기 이전에 관해선 언급조차 없었다는 것.

이와 관련해 민주당 시의원들은 “보령화력 1·2호기 폐쇄로 예상되는 지역경제 위축으로 걱정하는 시민들의 정서에 ‘보여주기식 행정’은 아니었는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비판했다.

이어 “보령시민은 수십 년 간 환경피해에도 불구하고 대한민국 발전과 지역경제 발전에 기여할 수 있다는 명분으로 참고 기다려 왔다”며 “석탄화력에 비해 친환경 에너지라 할 수 있는 LNG발전소가 보령이 아닌 경남 함안에 건설한다는 것은 받아들이기 어려운 문제”라고 일갈했다.

시의원들은 끝으로 “보령화력 1·2호기 폐쇄처럼 미리 대응하지 못한다면 시민 반발에 직면할 것”이라며 “시는 문제 심각성을 시의회와 공유하고 대응방안을 모색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