혁신도시 지연 탓? 충청권 민주당 지지율 ‘뚝’
혁신도시 지연 탓? 충청권 민주당 지지율 ‘뚝’
  • 류재민 기자
  • 승인 2020.09.28 11: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리얼미터 조사 결과 민주당 29.6%, 국민의힘 32.2%
대전‧충남 혁신도시 지정 균발위 안건 상정 ‘연기’

추석을 앞두고 발표한 여론조사에서 국민의힘 충청권 정당 지지율이 더불어민주당을 앞섰다는 결과가 나왔다.
추석을 앞두고 발표한 여론조사에서 국민의힘 충청권 정당 지지율이 더불어민주당을 앞섰다는 결과가 나왔다.

추석을 앞두고 발표한 여론조사에서 국민의힘 충청권 정당 지지율이 더불어민주당을 앞섰다는 결과가 나왔다. 일부에서는 대전‧충남 혁신도시 지정을 위한 절차가 지연되면서 여당을 향한 반발 여론이 작용한 결과라는 분석을 내놓고 있다.

리얼미터가 28일 YTN 의뢰로 지난 21~25일까지 전국 유권자 2511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오차범위 95% 신뢰수준에서 ±2.0%p) 정당 지지도는 민주당 34.1%, 국민의힘 28.9%로 전주보다 각각 1.1%p, 0.4%p 하락했다.

하지만 충청권은 민주당 29.6%, 국민의힘 32.2%로 상반된 수치를 기록했다. 민주당은 전주보다 4.4%p 내렸고, 국민의힘은 4.8%p 올랐다. 다만 두 정당의 격차는 2.6%p로 오차범위 내에 있다.

이를 두고 지역에서는 대전‧충남 혁신도시 지정을 앞두고 정부 여당이 소극적 행태를 보인 결과가 민주당 지지율 하락에 영향을 미쳤을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앞서 대전시와 충남도는 지난 7월 국토교통부에 혁신도시 지정을 위한 신청서를 제출한 바 있다. 이는 대통령 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회(균발위) 심의‧의결을 거쳐야 최종 확정되는데, 균발위는 3개월 이상 안건 상정을 미루고 있다.

특히 균발위는 당초 지난 23일 본회의에 해당 안건을 상정하려고 했으나, 추석 이후로 돌연 연기해 그 배경에 의구심을 낳고 있다.

지역 정가의 한 관계자는 “대전‧충남 혁신도시 안건 상정이 미뤄지면서 지역민들의 상대적 허탈감이 민주당에 대한 실망으로 이어졌고, 국민의힘은 반사이익을 얻은 결과로 판단된다”고 밝혔다.

일부에서는 대전‧충남 혁신도시 지정을 위한 절차가 지연되면서 여당을 향한 반발 여론이 작용한 결과라는 분석을 내놓고 있다. 리얼미터 홈페이지.
일부에서는 대전‧충남 혁신도시 지정을 위한 절차가 지연되면서 여당을 향한 반발 여론이 작용한 결과라는 분석을 내놓고 있다. 리얼미터 홈페이지.

여기에 서해상에서 우리 국민이 북한군에 의해 피살된 사건(24일)과 이와 관련한 정치권 공방이 지역 여론에 직‧간접적으로 반영됐을 것이란 관측이다.

한편 문 대통령 국정수행 지지율(긍정평가)은 전주 대비 1.7%p 하락한 44.7%로 나타났다. 부정평가는 1.4%p 상승한 51.5%였다. 그러나 충청권의 경우 긍정평가는 41.1%로 전주 대비 1.4%p 올랐고, 부정평가는 2.4%p 내렸다.

자세한 내용은 리얼미터 홈페이지 또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