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활 건 허태정 ”이달까지 혁신도시 안건 균형위 상정”
사활 건 허태정 ”이달까지 혁신도시 안건 균형위 상정”
  • 정인선 기자
  • 승인 2020.09.16 11: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 정치권과 함께 시장 역량 총동원”

허태정 대전시장이 16일 오전 시청 기자실을 찾아 인사말을 하고 있다. 

허태정 대전시장이 "시장 역량뿐만 아니라 지역 정치권과 모든 역량을 총동원해서 이달 내에 국가균형발전위원회에 혁신도시 안건이 상정되도록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강조했다. 

허 시장은 16일 오전 시청 출입 기자들과 만나 "혁신도시에 대해 아직도 여러 가지 이해관계가 충돌하고 있어 상당한 긴장감이 도는 게 사실"이라며 "하지만 혁신도시로 지정될 수 있도록 모든 정치적 역량을 총동원하겠다"고 밝혔다. 

전날 허 시장은 국회를 방문해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김태년 원내대표, 박병석 국회의장,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 등을 만나 대전 혁신도시 지정 필요성에 대해 설명하고 전폭적인 협조를 요청했다. 

허 시장은 "이낙연 대표는 국가균형발전 차원에서 대전과 충남이 혁신도시로 지정돼야 한다는 데 생각이 같다고 말했다"며 "또 당에서도 대전이 혁신도시로 지정될 수 있도록 힘을 보태겠다는 말을 직접 했다"고 말했다. 

그는 또 "대전은 혁신도시를 신도시 개발이 아닌 도시재생사업으로 추진하고 있는데, 이 부분을 당에서도 긍정적으로 평가했다"며 "대전의 입장이 설득된 것으로 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끝으로 "시장으로서 당연히 시장의 역량뿐만 아니라 박병석 국회의장을 비롯한 7명의 지역 국회의원, 정치권 등과 모든 역량을 총동원해서 가능한 이달 내에 혁신도시 안건이 상정되고, 통과되도록 하는 데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약속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