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병석‧이낙연 힘 실은 ‘혁신도시’ 재부상
박병석‧이낙연 힘 실은 ‘혁신도시’ 재부상
  • 류재민 기자
  • 승인 2020.09.17 13: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균발위, 오는 23일 안건 상정..정치권 초당적 협력 필요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왼쪽)와 박병석 국회의장이 대전‧충남 혁신도시 지정에 힘을 실으면서 균발위 안건 통과에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왼쪽)와 박병석 국회의장이 대전‧충남 혁신도시 지정에 힘을 실으면서 균발위 안건 통과에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여권 발(發) 행정수도론에 가려졌던 대전‧충남 혁신도시 이슈가 다시 수면 위로 떠올랐다. 대전‧충남 혁신도시 지정은 지역 최대 현안으로, 지역민들의 이목이 집중해 있다. 혁신도시 최종 확정에 이르기 위해 지역 정치권의 초당적 협력이 필요하다는 주문이 나온다.

17일 대전시와 충남도 등에 따르면 대통령 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회(균발위)는 오는 23일 대전과 충남 혁신도시 지정과 관련한 안건을 상정할 예정이다. 앞서 대전시와 충남도는 지난 7월 국토교통부에 혁신도시 지정을 위한 신청서를 제출한 바 있다.

하지만 그동안 코로나19 사태와 세종시 행정수도 이전에 정치적‧사회적 이슈가 집중되면서, 혁신도시 지정 논의는 진척을 보지 못했다. 이에 허태정 대전시장과 양승조 충남지사는 혁신도시 조기 지정을 위해 청와대와 국회 등 중앙 정치권을 찾아 지원과 협조를 요청해 왔다.

허태정‧양승조 SOS에 이낙연‧박병석 ‘화답’
“행정수도와 혁신도시 함께 가야”

허 시장과 양 지사는 지난 15일 국회에서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잇달아 만나 혁신도시 지정에 당 차원의 전폭적인 도움을 구했고, 이 대표는 “적극 돕겠다”고 화답했다.

허 시장은 이날 <디트뉴스>와 단독 인터뷰에서 혁신도시 문제가 행정수도 이슈에 가려져 있다는 지적에 “행정수도 이전에 대한 충청권의 염원은 아직도 유효하고, 앞으로도 그렇게 될 수 있도록 충청권이 함께 힘을 모아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대전시 입장에서도 세종시가 행정수도로서 기능을 완성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돕겠다”고 밝혔다.

양 지사 역시 같은 질문에 “행정수도는 충청권만의 문제가 아니라 대한민국 전체의 문제고, 국가 균형발전의 상징”이라며 “반면, 혁신도시는 국가 균형발전 차원의 문제인 동시에 충남과 대전의 문제다. 행정수도와 혁신도시는 함께 가야 한다”고 말했다.

두 단체장 모두 세종시 행정수도와 대전‧충남 혁신도시 지정이 단순히 지역 현안을 넘어 ‘국가 균형발전’으로 접근해야 한다는 논리를 강조한 셈이다.

박병석 의장은 지난 16일 취임 100일 화상 기자간담회에서 혁신도시 지정과 관련한 <디트뉴스> 질문에 “대전과 충남이 각각 혁신도시로 지정돼야 한다는 확고한 입장”이라고 힘을 실었다.

박 의장은 “이 문제에 관해선 국가 균형발전이라는 큰 틀에서 의지를 갖고 정부와 관계기관과 긴밀하게 협의하고 있다”며 “빠르면 다음 주 쯤 결론을 발표할 것”이라고 전했다.

일부에서는 집권 여당 대표와 국회의장이 대전 충남 혁신도시에 힘을 싣고 있는 만큼, 내주 균발위 회의에서 관련 안건이 상정될 경우 통과할 가능성이 높을 것으로 보고 있다.

내주 균발위 안건 상정시 통과 가능성 높아
“대전‧충남 동시 지정, 지역 정치권 역량 발휘해야”

지난 3월 6일 대전과 충남지역 국회의원들이 혁신도시 지정 근거법인 균형발전특별법 개정안 통과 뒤 국회 정론관에서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지난 3월 6일 대전과 충남지역 국회의원들이 혁신도시 지정 근거법인 균형발전특별법 개정안 통과 뒤 국회 정론관에서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다만, 대전과 충남이 동시에 혁신도시로 지정되려면 지역 정치권이 의지를 갖고 힘을 모아야 한다는 여론이 나오고 있다.

앞서 지역의 여야 정치권은 20대 국회 말 대전‧충남 혁신도시 지정 근거법인 국가균형발전특별법 개정안 통과에 초당적으로 협력하면서 지난 3월 본회의에서 관련법을 통과시켰다.

지역 정치권의 한 관계자는 “대전‧충남 혁신도시는 행정수도론 외에 추가 공공기관 유치를 준비 중인 타 지역들로부터 상당한 견제를 받고 있는 상황”이라며 “여야 정치권이 지역 최대 현안인 혁신도시 지정을 위해 정치력을 결집하고 발휘할 때”라고 밝혔다.

한편 대전‧충남 혁신도시는 균발위 심의‧의결을 거쳐 국토교통부 장관이 고시하면 최종 확정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