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병석 "대전‧충남 혁신도시 확고한 입장"
박병석 "대전‧충남 혁신도시 확고한 입장"
  • 류재민 기자
  • 승인 2020.09.16 14: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회의장 취임 100일 기자간담회서 ‘혁신도시‧행정수도’ 등 지역 현안 언급

박병석 국회의장은 16일 취임 100일 기자간담회에서 “대전과 충남이 각각 혁신도시로 지정돼야 한다는 확고한 입장”이라고 밝혔다.

박 의장은 이날 대전‧충남 최대 현안인 혁신도시 지정과 관련해 ‘지역 출신 의장으로서 어떤 역할을 하겠느냐’는 <디트뉴스> 질문에 이 같이 답했다.

그는 먼저 “저는 정치를 하면서 국가 균형발전을 가장 중요한 화두로 삼았다”며 “혁신도시 지정은 올해 초 20대 국회 말에 관련법을 통과시켰다”고 말했다.

"법 통과 정신 맞게 대전 충남 혁신도시 지정돼야"
"정부-관계기관과 협의..다음 주 결론 발표"

박병석 의장 취임 100일 화상 기자간담회 중계화면 갈무리. 국회방송.
박병석 의장 취임 100일 화상 기자간담회 중계화면 갈무리. 국회방송.

박 의장이 언급한 관련법은 지난 3월 국회를 통과한 ‘국가균형발전특별법 개정안’을 일컫는 것으로, 이는 혁신도시 지정의 근거가 되는 법률이다.

박 의장은 특히 “법의 통과 정신에 맞게 대전과 충남이 각각 혁신도시로 지정돼야 한다는 확고한 입장을 갖고 있다”며 “이 문제에 관해선 국가 균형발전이라는 큰 틀에서 의지를 갖고 정부와 관계기관과 긴밀하게 협의하고 있다. 빠르면 다음 주 쯤 결론을 발표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허태정 대전시장과 양승조 충남지사는 지난 15일 박병석 의장을 비롯해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면담을 통해 대전‧충남 혁신도시 지정에 협조를 요청했다.

"행정수도, 여야 정쟁에 입장 조심스러워"
"국가균형 큰 틀에서 해결..여야 합의와 국민적 동의 필요"
"국회 세종의사당, 의장으로서 역할”

박 의장은 최근 정치권의 화두로 떠오른 세종시 행정수도와 관련해선 답변에 신중을 기했다.

그는 “행정수도의 문제는 큰 틀에서 전 국토의 11.8%밖에 안 되는 곳에서 전국의 50%가 넘는 인구가 살고 있고, 경제‧정치‧문화 모든 것이 수도권에 집중됨에 따라 서울과 수도권은 넘쳐서 문제고, 지방은 모자라서 문제인 것을 해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 의장은 또 “극단적으로는 지방소멸을 막아야 한다”면서 “평소 저는 가장 지방적인 것이 국제적인 것이라는 ‘글로컬라이제이션(glocalization)’이란 용어를 써 왔다”고 강조했다.

계속해서 “행정수도 문제가 지금 여야의 쟁점이 되고 있기 때문에 의장 입장에서 조심스럽다”면서 “‘국가균형’이란 큰 틀에서 해결해야겠지만, 여야의 합의와 국민의 동의가 필요한 사항”이라고 말했다.

박 의장은 앞서 모두발언에서 “여야는 국회세종의사당 설치에 공감의 폭을 넓혀가고 있다. 21대 국회에서 세종의사당의 터를 닦아야 한다”고 언급했다.

“세종 국회의사당은 국가 균형발전의 한 획을 그을 것이다. 국회 사무처가 세종의사당 준비를 위한 전담조직을 구성했다. 국회의장도 역할을 다 하겠다”고도 했다.

한편 이날 박 의장 취임 100일 기자간담회는 사전 추첨으로 선정된 18명의 기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온라인으로 진행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