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승조 “충남 혁신도시, 비장한 각오 임해야”
양승조 “충남 혁신도시, 비장한 각오 임해야”
  • 황재돈 기자
  • 승인 2020.10.05 17: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타 시‧도 견제 대비한 혁신도시 지정 당위성 확보 ‘해석’

양승조 충남지사가 5일 충남혁신도시 지정이 필요한 3가지 이유를 실국원장과 공유했다.
양승조 충남지사가 5일 충남혁신도시 지정이 필요한 3가지 이유를 실국원장과 공유했다.

양승조 충남지사가 5일 충남 혁신도시 지정의 필요성을 강조하며 간부들에게 “비장한 각오”를 주문했다. 곧 있을 국가균형발전위원회(균발위) 혁신도시 지정 안건 심의와 공공기관 이전에 있어 타 시·도 견제를 대비해야 한다는 취지로 해석된다. 

양 지사는 이날 도청 중회의실에서 열린 실‧국‧원장 회의에서 “혁신도시 지정을 위해 절박한 심정을 넘어 비장한 각오로 임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이는 충남 혁신도시 지정이 연기된 상황에서 2차 공공기관 이전을 두고 물밑 유치전이 심화되는 것을 염두에 둔 발언으로 들린다. 

양 지사는 지난달 21일 기자회견에서 ‘2차 공공기관 이전 시 타 시·도 견제 가능성을 묻는 <디트뉴스> 질문에 “각 시·도가 개별적으로 추가 공공기관 유치경쟁에 나선다면 엄청난 혼란과 갈등이 예상된다”며 “추가 공공기관 배치는 중앙정부가 조정해야 한다”고 언급한 바 있다. 

양 지사의 이날 발언도 같은 맥락으로 파악된다. 그는 “우리는 ‘혁신도시 지정이 공공기관 이전을 촉구하는 것이 아니’라는 걸 알릴 필요가 있다”며 “공공기관 이전 문제는 국가 차원에서 결정할 일”이라고 역설했다. “다른 지역 공공기관을 빼앗아오려는 게 아니라 우리도 공공기관을 담을 그릇을 만들어 달라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이날 회의에서 박연진 도 건설교통국장은 “혁신도시를 지정하는 것이 마치 2차 공공기관 이전이 시작되는 것이라고 보여 질 소지가 있다”며 “지휘부 차원에서 정무적 판단이 필요한 시점이다. 지침을 내려달라”고 요청했다.

양승조 충남지사가 5일 도청 중회의실에서 실국원장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양승조 충남지사가 5일 도청 중회의실에서 실국원장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양 지사는 특히 혁신도시 지정을 통해 역차별을 해소하고, 국가균형발전을 이뤄야 한다고 강조했다. 충남은 2004년 혁신도시 지정 당시 연기군(현 세종시)에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 등을 이유로 광역 도(道) 가운데 유일하게 제외된 상황이다.

양 지사는 “충남도민이 212만 명인데 101만 명이 (혁신도시 지정 촉구)서명에 참여했다. 도민이 얼마나 혁신도시를 염원하는지를 알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충남도는 국가균형발전을 위해 행정복합도시에 연기군과 공주시 2개 면(面)을 내놨다. 이 때문에 인구와 GRDP(지역내총생산)가 줄면서 큰 손실을 봤다”며 “충남 역차별 해소를 위해 반드시 혁신도시가 지정돼야 한다”고 피력했다. 

계속해서 “수도권 집중화 폐해가 드러나고 있다. 충남도가 혁신도시 지정을 통해 환황해권 중심도시를 만드는 게 국가균형발전 차원에서도 정의롭고 올바른 것이 아니겠느냐”며 “혁신도시는 균형발전이란 큰 틀에서 행정수도 완성과 더불어 반드시 해결해야 할 과제”라고 부연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