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운하, 대전시의원 ‘당론파’ 농성장 찾은 까닭
황운하, 대전시의원 ‘당론파’ 농성장 찾은 까닭
  • 김재중 기자
  • 승인 2020.07.07 19:14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구성 파행’ 항의 농성중인 초선그룹 지지방문
“극단적 탐욕” 부결파 비판하며 공천배제 시사
시의회 9일 의장후보 등록마감 후 13일 재선거

더불어민주당 황운하 국회의원(뒷모습)이 7일 오후 6시 후반기 원구성 파행에 항의하며 대전시의회 1층 로비에서 농성 중인 소속 시의원들을 만나 지지의사를 전하고 있다. 

황운하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대전 중구)이 후반기 원구성 파행을 겪고 있는 대전시의회 1층 농성장을 찾아 이른바 ‘당론파’ 시의원들에게 “원칙과 정도가 이겨야 한다”고 힘을 실었다. 

황 의원은 7일 오후 6시쯤 농성장을 찾아 “민주당 내에서, 그것도 압도적인 의석수인 21석을 차지하고서도 이처럼 원칙과 정도에서 벗어나는 일이 벌어진 것을 도무지 이해하기 어렵다”며 “의원총회 끝에 당론으로 결정된 사안을 뒤집는 상상하기 어려운 일이 벌어졌다”고 개탄했다. 

민주당 소속 시의원들이 의원총회를 통해 후반기 의장으로 합의 추대키로 한 권중순 시의원(중구3)에 대한 의장 선임의 건이 지난 3일 동료의원들의 기권표로 부결된 상황을 직접적으로 겨냥한 발언이다. 

황 의원은 “극단적인 이기심과 탐욕이 드러났다”며 “시민의 대표인 시의원들이 이익의 충돌을 조정해야 하는데, 오히려 자신의 이기심과 탐욕 때문에 자리욕심을 부리고 있다”고 권중순 의장 선임의 건 부결에 동참한 자당 소속 시의원들을 강하게 비판했다.     

그는 부결에 항의하며 농성중인 시의원들에게는 “오죽하면 농성이라는 극단적 방법까지 선택했을까 (이해한다)”라며 “원칙과 정도가 이겨야 한다. 이 자리에 계신 분들 때문에 순리와 정도대로 (파행이) 풀릴 것”이라고 응원 메시지를 전했다. 

농성 중인 조성칠 시의원(중구1)은 “우리의 정치력이 부족해 이런방법까지 사용하게 돼 시민들께 죄송하다”며 “자리다툼으로 비쳐질까 우려되지만, 비정상의 정상화를 위해 농성하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채계순 시의원(비례)은 “민주주의에 대한 최소한의 이해가 없고, 해괴한 논리를 펴는 분들 때문에 대화가 안 되는 상황”이라며 “이번 기회를 통해 당의 공천시스템 개선이 필요하다고 느낀다. 관심을 가져달라”고 요청했다. 

황운하 의원 역시 “정책적 소신, 종교나 정치적 양심의 문제 때문이라면 모를까 그런 문제가 아니질 않느냐”며 “정당인이라면 자신들이 합의한 당론을 따를 의무가 있다. 그것을 따르지 않겠다면 정당정치를 하면 안 된다. 시민의 대표 위치에 있게 해선 안된다”고 공감을 표시했다.

이날 황운하 의원 방문 당시 조 의원과 채 의원을 비롯해 우승호(비례), 민태권(유성1), 구본환(유성4), 김찬술(대덕2), 박수빈(서구6), 오광영(유성2) 시의원 등 8명이 농성 중이었다.   

대전시의회는 오는 13일 본회의를 열고 제8대 의회 후반기 의장 선출의 건을 처리할 예정이다. 그러나 의장후보 등록 마감시점인 9일까지 더불어민주당 시의원간 내분이 봉합될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대전시의회에 따르면, 의회는 오는 13일 251회 임시회 3차 본회의를 열고 의장·부의장 선거의 건과 상임위원회 위원 선임의 건 등을 처리할 예정이다. 이날 원만한 의장선출이 이뤄지면 15일 본회의에서 행정자치위원회 등 4개 상임위원회 위원장 선거와 운영위원회 위원을 선임하고, 상임위원회를 열어 부위원장 선출까지 마무리된다. 

관건은 9일 후반기 의장등록 마감까지 11대 10으로 엇갈린 민주당 소속 시의원의 표심이 정리될 수 있느냐다. 

우선 지난 3일 의장직 도전에 실패한 권중순 시의원(중구3, 민주)이 의원직 사퇴의사를 번복하고 재출마할 것이냐가 1차 변수다. 현재 민주당 내에서 ‘전반기 보직자는 후반기 보직을 맡지 않는다’와 ‘후반기 의장은 권중순 의원이 맡는다’는 두 가지 합의가 유지되고 있는 만큼, 권 의원 재출마가 유력시되고 있다. 

민주당 대전시당은 ‘합의를 위배하면 책임을 묻겠다’는 공식 입장을 밝힌 바 있다. 당론을 따르지 않은 이른바 ‘부결파’ 의원 쪽에서도 당의 징계를 감수하고 의장후보에 등록할 경우, 민주당 내부의 표 대결이 불가피한 상황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중구민 2020-07-09 09:44:17
경찰신분은 정리됬나
언론에는 전혀 않나오니 알수가 없네

지나가다 2020-07-08 13:28:06
요지음 그당 하는 꼬락서니가 위 아래 할거없이
참으로 가관이다.
지방의회라는게 꼭 필요하기나 한거냐?

제이든 2020-07-08 10:28:46
본인 일이나 잘하세요... 수사권 독립이 필요하다고 하지만, 경찰조직이 과연 그러한 권한을 가질만한 자격이나 자질, 최소한의 도덕적 소양을 갖춘 조직인지.. 솔직히 의구심이 갈때가 한두번이 아닙니다. 검찰 권력 조정하자고 더 큰, 더욱 통제되지 않는 권력기관이 하나 더 생기는건 아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