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민주당 대전시당 리더십의 문제다
[사설] 민주당 대전시당 리더십의 문제다
  • 디트뉴스
  • 승인 2020.07.20 11: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시의회가 하반기 원구성을 마무리짓지 못하고 있다. 우여곡절 끝에 의장은 선출했지만 상임위 배정을 놓고 대립과 갈등이 계속되고 있다. 시의회는 지난 17일 본회의를 열어 행정자치 위원회 등 4개 상임위원회 배정을 시도했으나 불발에 그쳤다. 15일, 16일에도 실패했다. 더불어민주당 의원 10명과 유일한 야당인 미래통합당의원 1명이 원구성에 협조하지 않으면서 파행이 계속되고 있다. 대전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는 22개 의석 중 21개 의석을 차지하고 있는 민주당에 책임론을 제기하고 있다.

국회든 지방의회든 원구성은 효율적인 의정활동을 위해 필요한 과정이면서 민주적 절차를 실천하는 기회다. 지방의회가 정당 소속 의원들로 구성된다고 해도 정당의 개입보다는 의원들 스스로 의견을 모으는 방식이 더 나은 건 분명하다. 원 구성 과정에 자리를 놓고 경쟁을 벌이는 것은 당연하고 이 때문에 갈등이 생길 수도 있다. 그러나 원구성 과정에서 이뤄진 약속조차 헌신짝처럼 내팽개쳐지면서 대립과 혼란으로 빠지는 건 문제다. 이런 조직에선 정상적인 의회활동도 불가능하다.

지방의원들 스스로 문제를 해결하지 못한다면 정당이 나서야 한다. 지방의회는 정당공천제를 실시하고 있다. 지방선거에 내보낼 때 우리당이 ‘품질’을 보증한다는 뜻도 있다. 그런데 시의원들이, 시민들이 이해할 수 없을 정도의 행태를 거듭하고 있다면 정당은 이에 따른 조치를 할 수 있어야 한다. 민주당 대전시당이 책임자에 대한 조사명령과 처벌 운운하면서 경고를 보내고 있으나 당사자들은 콧방귀도 안 뀌는 모습이다.

4년 전 대전시의회 원 구성 때도 같은 일이 발생했다. 일부 의원들이 당내 원구성 안을 뒤집고 한 자리씩 꿰 찼다. 그 때도 말 뒤집기와 파행의 주인공들은 민주당 의원들이었다. 민주당은 사후 조치를 단행했으나 이번에도 똑같은 일이 벌어지고 있다. 민주당 의원들은 당에서 엄포를 놓고 있으나 말뿐이라고 여기고 있는 것 같다. 그렇지 않다면 파행이 이렇게 계속되기 어렵다.

지금 대전시의회에서 벌어지는 파행은 다수당인 민주당의 리더십에 의문을 갖게 만든다. 민주당 대전시당의 정치적 리더십이 제대로 서 있다면 이런 혼란이 거듭되기 어렵다. 의회 혼란이 계속되는 데도 민주당이 어떤 역할도 못 한다면 그런 당은 존재할 이유가 없다. 대전시민들이 22석 중 21석을 안겨준 만큼 민주당은 책임져야 한다. 책임을 다할 수 없다면 당의 리더십을 교체해야 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