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대전시의원 ‘내분’ 의장선출 부결
민주당 대전시의원 ‘내분’ 의장선출 부결
  • 김재중 기자
  • 승인 2020.07.03 16:59
  • 댓글 1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의회 22석 중 21석 차지하고서도 당내 합의 ‘무시’
‘합의 있으면 지켜라’ 당론 위배 ‘후폭풍’ 예고
의장도전 실패 권중순, 의원직 사퇴 관련자 징계 요구

대전시의회 22석 중 21석을 차지하고 있는 더불어민주당 소속 시의원들이 내분 때문에 의원총회에서 합의 추대한 의장 후보를 선출하지 못하는 파란을 연출했다.   

3일 시의원들은 제8대 의회 후반기 의장 선출을 위한 투표를 진행했다. 권중순 시의원(중구3, 민주)이 의장 후보로 단독 출마했지만, 과반 이상 득표에 실패하면서 재선거를 치르게 됐다. 

이날 투표는 2차례에 걸쳐 실시됐다. 오전에 실시된 투표에서 대전시의회 재적의원 22명이 모두 출석해 투표를 벌인 결과 유효표 11표, 기권표 11표가 나와 의장 선출안이 부결됐다. 

민주당 소속 21명 시의원들은 점심시간을 이용해 의원총회를 열고 격론을 벌였지만, 오후에 실시된 2차 투표에서도 오전과 동일하게 유효표가 11표 나오는데 그쳐 끝내 의장을 선출하지 못했다.  

민주당 소속 의원들이 시의회 22석 중 절대다수인 21석을 차지하고서도 당내에서 합의 추대한 후보를 의장으로 선출하지 못하자 비난이 쏟아지고 있다. 11명 대 10명으로 세력다툼 양상까지 보이면서 내분에 빠지자, 책임론까지 나오고 있는 상황이다.   

권중순 의원을 지지하고 있는 민주당 소속 한 시의원은 “자리욕심 때문에 당론마저 어기는 지방의원들이 같은 당 소속 의원들이기에 시민들에게 창피한 마음”이라며 “무거운 책임감을 느끼며 내분 상황을 잘 마무리할 수 있도록 설득에 나설 예정”이라고 말했다. 

민주당 대전시당 관계자는 "시의원들 스스로 결정한 문제를 이런식으로 한다는 것은 상식 밖의 일"이라며 "아직 최종 결론이 난 것이 아니기에 징계 등을 논할 상황은 아니지만, 당론 위배에 대한 책임은 묻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의장 도전에 실패한 권중순 의원은 기자회견을 열고 ''무너진 민주주의에 경종을 울리기 위해 의원직에서 사퇴한다''며 ''민주당은 관련자들을 엄중히 징계해 달라''고 요청했다.

한편, 민주당 소속 시의원들은 지난 2018년 지방선거 직후 의원총회를 통해 전반기에 직을 맡았던 의원들은 후반기에 직을 맡지 않는다는 것과 전반기 김종천, 후반기 권중순 의원을 의장으로 선출한다는 합의를 한 바 있다. 

후반기 원구성 시점이 도래하자, 일부 의원들이 이 합의사항을 부정하면서 내분을 겪고 있는 중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제이든 2020-07-06 08:36:58
역대급 개판이구나.. 최소한의 품의도 없는 사람들이 정치를 하고 있으니 시민들의 존경을 잃을것이고.. 그런 사람들이 정치를 더 할 주제가 될 리 만무하다.

P모 의원은 왜 이렇게 조용한가? 정당정치 운운하며 공천권 가지고 사사건건 개입해서 이리저리 휘두르더니, 그렇게 자신만만하게 휘두르던 권력의 결과가 이건가? 겨우 이런 자들 앉혀놓으려고 정당정치 운운했나? 이번에는 왜이렇게 조용한가? 본인한테 알랑방구 뀌던 사람이 벌인 일이라 조용한가? 대전 시민 부끄럽게 하지 말고 전부 정치에서 손 떼고 떠나길 제발 부탁드린다.

민주주의 2020-07-05 02:00:11
시의회 부결이랑
민주주의랑 뭔 상관이에요?

집권당에다가
의회 독식 정당인데?

민주주의를
아무데나 갖다 붙이는건 안된다고 봐요^^

더불어는 공부좀 안시키나?++

민심 2020-07-05 01:51:46
대전 시당의 정치력 부재로 보이는데..

시민들의 대의기관인데..
그냥 공천권으로 힘을 남용한듯..

정치계의 막가파 조폭 흉내좀
내지 말기를~

흉내가 아니라 찐~ 조폭 일수도~~
더~ 지켜봐야 하나? ㅋ

견주 2020-07-04 21:14:46
'흰 개꼬리 굴뚝에 삼년 둬도 흰 개꼬리'라 더니......
옛날 악습을 그대로 반복하는군.

민쵸 2020-07-04 07:33:24
옥석을 가릴 수 있는 좋은 기회다.
이 참에 돌멩이를 골라 내 버려야 민주당이 산다.
유권자들의 마음은 늘 가변적이라는 사실을 명심할 일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