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의회 원구성 신경전 ‘점입가경’
대전시의회 원구성 신경전 ‘점입가경’
  • 김재중 기자
  • 승인 2020.06.19 15:15
  • 댓글 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 시의원들 합의부정, 의장후보 난립
이해관계 충돌...25일 의원총회 ‘분수령’

대전시의회 후반기 원구성 문제로 신경전을 벌이고 있는 더불어민주당 소속 시의원들이 25일 의원총회 전까지 원만한 합의를 이끌어낼 수 있을지 주목된다.

민주당 시의원들은 지난 2018년 지방선거 직후 의원총회를 통해 전·후반기 의장 선출에 대해 합의했으나, 2년이 흘러 후반기 원구성 시점이 도래하자 각자 다른 해석을 꺼내 놓으며 신경전을 벌이고 있는 중이다.

19일 오전 시의회에서 별도 모임을 가진 민주당 시의원 상당수는 후반기 의장으로 거론되는 5명이 만나 합의점을 찾으라고 권고했다.

2018년 의원총회에서 민주당 시의원들은 전반기 김종천, 후반기 권중순 의원을 의장으로 추대하기로 합의한 바 있고, 언론브리핑을 통해 이 같은 사실을 공개하기도 했다.

그러나 후반기 원구성 시점이 도래하자 윤용대(서구4), 남진근(동구1), 박혜련(서구1), 이종호(동구2) 의원 등 전반기 부의장과 상임위원장을 맡았던 의원들이 직·간접적으로 의장직 도전의사를 밝히고 있다.

합의이행을 주장하고 있는 권중순 의원(중구3)은 오는 22일 별도의 기자회견을 통해 의견을 표명할 예정이다. 동료 의원들에게 2018년 이뤄졌던 합의 내용 준수를 강력하게 촉구할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 지방선거에서 민주당은 대전시의회 22개 의석 중 절대다수인 21석을 차지한 바 있다. 시의회 원구성을 둘러싸고 불협화음이 불거질 경우 ‘당내 자리다툼’으로 해석될 수밖에 없는 이유다.

의장 선출 뿐 아니라 상임위원장 배분을 둘러싸고도 이해관계가 엇갈린다. ‘전반기 직을 맡았던 의원은 후반기에 직을 맡지 않는다’는 합의정신이 지켜질 것이냐도 관심사다.

전반기에 직을 맡았던 의원들과 직을 맡지 않았던 의원들이 반으로 갈려 의장 선출문제에 다른 입장을 보이는 것도 결국 의원 개개인의 이해관계와 밀접하게 연관돼 있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대전시당의 뚜렷한 입장표명이 없는 점도 분란을 키우고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조승래 시당위원장은 최근 언론인터뷰를 통해 “2018년 7월 의원총회 합의에 대해 당직자들이 기억하고 있는 사실이 있지만, 당시 시당위원장이었던 박범계 의원이 공식적으로 합의내용을 언급하지 않는 이상 공식적 합의가 있었는지 여부를 판단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민주당 중앙당은 사무총장 명의로 “합의가 있었다면 이를 지키는 것이 당론”이라며 “이를 어기면 해당행위로 간주해 징계하겠다”는 입장을 각 시·도당에 전달한 바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박천환 2020-06-22 21:23:32
지난 회기에 태평동 정치거지가 물흐린 뒤로는 잡음이 잦네?

일안하나요 2020-06-19 18:00:19
대전발전을 위해 발목 잡지 않고 일 열심히하라
그리고 문대통령 때문에 다 민주당 뽑았는디..
감투 싸움이나 하고 있는거여...?

이러니까 2020-06-19 16:28:31
그냥 기초의회든 광역의회든 다 없애면 안되는건지?
최다선으로 하든지 , 합의한거면 합의 한대로 해야지 뭘 그렇게 사리사욕 감투욕 채우려하는지
시끌시끌하니 보기 안좋구먼..이러니까 어느정도 견제하는 통합당도 있어야하는데 아이고 개판이구먼

정치판 2020-06-19 16:06:28
위가 개판이니, 아래도 개판~~
하기사 뽑아준 국민 수준이 그러 할진데~~
돌아가는게 다 개판이로고~ㅆㅍ

제이든 2020-06-19 15:38:39
시민들이 뽑은 시의원이 지들 부속품이고 장식품이여 아주 ㅋㅋㅋ 박 모 의원의 기세가 하늘을 찌르니 나는 새도 떨어지겄네~ 제왕적 시당위원제도야? 공천권 갖고있다고 대놓고 지들 입맛대로 좌지우지 하려 드네 ㅉㅉㅉㅉ 역시 고인물은 썩기 마련이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