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운하 “차기 대전시당위원장 경선도 불사”
황운하 “차기 대전시당위원장 경선도 불사”
  • 류재민 기자
  • 승인 2020.07.16 15:35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박병석 의장 만나 도전 의사 전달 “흐트러진 기강 바로 세울 것”

황운하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자료사진
황운하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자료사진

황운하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초선. 대전 중구)이 차기 대전시당위원장 출마에 강한 의지를 드러냈다. 다선 의원이 출마한다면 나서지 않겠지만, 초선에게 기회가 주어진다면 경선도 불사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황 의원은 16일 국회에서 기자와 만나 시당위원장 출마 여부를 묻는 질문에 “초선이 시당을 맡아야 한다면, 제가 하는 것이 그 역할을 가장 잘 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황 의원은 최근 박병석 국회의장(대전 서구갑)을 만나 출마 의사를 전달했다고 했다.

차기 시당위원장에 출마하려는 이유로는 “정당에는 기강이 있어야 한다. 중앙당 결정이 시도당에 전달되고, 시도당에서 결정하면 지역위원회에 이행돼야 리더십이 발휘되는 것 아니냐”고 말했다.

그는 이어 “시의원들도 지역위원회 소속 아닌가. 지역위원장이 얘기하는데 말을 듣지 않으면 정당을 탈퇴해야 한다. (시당위원장으로서)그런 것에 대한 기강을 세워야겠다”고 강조했다. 이는 최근 후반기 시의회 의장 선출과정에서 빚어진 갈등을 에둘러 표현한 것으로 해석된다.

황 의원은 특히 “흐트러진 시당 질서를 바로잡고, 2년 뒤 지방선거도 공평무사하게 관리해서 시민들에게 집권 여당으로서 위계질서를 바로 세우고, 책임 있게 일하는 모습을 보여줘야 한다. 그것에 저에게 주어진 길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현재 민주당 시당위원장에는 황 의원 외에도 박영순 의원(대덕구)이 출마 의사를 강하게 표명하고 있다. 황 의원은 “합의 추대가 이루어지지 않으면 경선을 할 수밖에 없다”는 입장을 나타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제이든 2020-07-16 18:17:19
참.... 요즘 대전시 민주당은 시의원이고 국회의원이고 간에 자리에 눈이 멀어 뭐가 우선인지 구별이 안가나 보구만.... 당원된지 얼마 되지도 않은 양반이 지금 이런거 욕심부릴 상황인가? 이제 막 정치 입문한 사람이 부릴 욕심은 아니다. 중구발전, 그리고 본인이 주장하는 검찰개혁 및 수사권 조정에 집중해도 본인 임기가 모자랄 판에 시당위원장? 그 자리욕심은 왜 부리나 지금?

권리당원 2020-07-16 16:17:04
이냥반 당원된지 몇달 됐지?
꼴값을 하는구나.

황운하의원 2020-07-16 16:17:03
화이팅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