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아세안 확고한 지지 신남방 본궤도”
청와대 “아세안 확고한 지지 신남방 본궤도”
  • 부산 벡스코=류재민 기자
  • 승인 2019.11.27 13: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형철 경제보좌관,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및 ‘한-메콩 정상회의’ 결과 브리핑
오는 2021년부터 ‘신남방 2.0’ 본격 추진

주형철 청와대 경제보좌관이 27일 오후 부산 벡스코 미디어센터에서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와 '제1차 한-메콩 정상회의' 결과를 브리핑하고 있다.
주형철 청와대 경제보좌관이 27일 오후 부산 벡스코 미디어센터에서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와 '제1차 한-메콩 정상회의' 결과를 브리핑하고 있다.

청와대는 지난 25~27일까지 부산에서 열린 ‘2019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와 ‘제1차 한-메콩 정상회의’를 통해 신 남방정책이 아세안의 확고한 지지를 얻어 본궤도에 올랐다며 오는 2021년부터 ‘신 남방정책 2.0’을 본격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주형철 청와대 경제보좌관은 27일 오후 부산 벡스코 미디어센터에서 행사 결과 브리핑을 통해 이 같이 밝히고 “이번 정상회의 결과 문서와 신 남방정책에 대한 아세안 국가들의 신뢰를 바탕으로 향후 30년간 협력을 더욱 강력하게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주 보좌관에 따르면 이번 한-아세안정상회의를 통해 ‘평화, 번영과 동반자 관계를 위한 공동 비전성명’, ‘공동의장 성명’, ‘한강-메콩강 선언’을 채택했다.

주 보좌관은 “세부 분야별로 보면 과거와 달리 경제, 사회‧문화, 평화‧안보 등 전 분야에 걸쳐 골고루 다양하고 풍성한 성과들이 있었다”고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아울러 “이번 정상회의에서는 한반도를 포함한 동북아의 평화와 안정이 동남아시아 안보와 연계되어 있다는데 인식을 같이하고, 우리 정부의 비무장지대 국제평화지대화 구상을 지지했다”고 설명했다.

“이외에도 아세안 각국 정상들이 한-아세안 CEO 서밋, 문화혁신포럼, 스타트업 서밋 등 주요 부대행사에도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기업 현장방문 등을 통해 기업인과의 소통할 기회도 많았다”고도 했다.

주 보좌관은 특히 “한국과 아세안은 신남방정책의 핵심 가치인 사람 중심의 포용, 자유무역과 연계성 증진을 통한 상생번영, 평화라는 가치를 공유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우리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신 남방정책이 향후 30년간 한-아세안 협력 정책으로 아세안 국가들로부터 확고한 지지를 받아 본궤도에 올랐다”며 “이를 통해 경제 분야뿐만 아니라 사회‧문화분야 및 평화‧외교 분야에서도 한-아세안 관계를 주변 4강 수준으로 끌어올리는 성과를 거두었다”고 말했다.

그는 마지막으로 “정상회의를 계기로 개최된 50개 이상의 부대행사에 한국과 아세안의 국민들이 적극적으로 참여해 정상회의가 아세안과 한국의 우의를 다지는 축제의 장이 되었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