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한국, 아세안 문화콘텐츠 동반자 될 것”
文 “한국, 아세안 문화콘텐츠 동반자 될 것”
  • 부산 벡스코=류재민 기자
  • 승인 2019.11.25 13: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아세안 문화혁신포럼서 “‘K-컬쳐’에서 ‘아세안-컬쳐’로 함께 나가자”
내년부터 아세안 문화혁신포럼 내년부터 정례 개최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부산 벡스코에서 열린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문화혁신포럼에 참석해 “아세안과 한국이 만나면 아세안의 문화는 곧 세계문화가 될 수 있다”며 “‘K-컬쳐’에서 ‘아세안-컬쳐’로 세계를 향해 함께 나가자고 제안한다”고 말했다. 사진=문 대통령이 문화혁신포럼에 앞서 열린 한-아세안 CEO 서밋 행사장에 입장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부산 벡스코에서 열린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문화혁신포럼에 참석해 “아세안과 한국이 만나면 아세안의 문화는 곧 세계문화가 될 수 있다”며 “‘K-컬쳐’에서 ‘아세안-컬쳐’로 세계를 향해 함께 나가자고 제안한다”고 말했다. 사진=문 대통령이 문화혁신포럼에 앞서 열린 한-아세안 CEO 서밋 행사장에 입장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25일 “아세안과 한국이 만나면 아세안의 문화는 곧 세계문화가 될 수 있다”며 “‘K-컬쳐’에서 ‘아세안-컬쳐’로 세계를 향해 함께 나가자고 제안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부산 벡스코에서 열리고 있는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문화혁신포럼에 참석해 “한류의 시작은 아시아였다. 가장 한국적인 콘텐츠를 아시아가 먼저 공감했고, 아세안이 그 중심에 있었다”며 “한국의 문화콘텐츠는 아세안의 사랑을 기반으로 세계 전역으로 퍼져나갈 수 있었다”고 평가했다.

"아세안 문화, 이미 세계적이며 잠재력 무궁무진"

문 대통령은 “아세안의 문화는 다양하면서도 조화롭다. 아세안의 문화가 더 많이 알려질수록 세계인의 삶은 그만큼 더 풍요롭고 행복해질 것”이라며 “아세안의 문화는 이미 세계적이며, 잠재력은 무궁무진하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문화콘텐츠는 이제 문화를 넘어 가장 유망한 성장산업이다. 한국이 같은 문화적 정체성 위에서 아세안 문화콘텐츠의 동반자가 되겠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또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를 기념해 마련한 문화혁신포럼도 내년부터 정례적으로 개최하고자 한다”며 “아세안과 협력해 글로벌 문화시장 진출을 모색하고, 미래세대의 상호이해와 우정을 깊게 다지는 문화교류의 협력 플랫폼으로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밝혔다.

계속해서 “‘한-아세안 센터’, ‘아시아문화전당’, 역외 유일한 ‘아세안문화원’을 중심으로 아세안의 찬란한 문화를 알리는 ‘쌍방향 문화교류’를 적극 추진하겠다”며 “문화 다양성과 창의성을 살리는 데도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한-아세안 영화협력 촉진을 위한 기구를 설립해 역동적으로 성장하는 아세안의 영화산업을 뒷받침하겠다. ‘예술과 함께하는 미래 캠페인’을 통해 청소년 문화예술 교육 협력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도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아세안과 한국은 모두 사람을 소중히 여기며 평화와 포용, 혁신을 추구해왔다. 지속가능한 세계를 만드는 길도 아시아의 문화에 있다”며 “우리의 문화협력이 새로운 경제적 가치를 만들어낼 뿐 아니라 새로운 시대를 여는 힘이 될 것이라 믿는다”고 말했다.

"아세안, 한국의 영원한 친구이며 운명공동체"

문 대통령은 문화혁신포럼에 앞서 한-아세안 CEO 서밋에 참석해 ▲사람 중심의 포용적 협력 ▲상생번영과 혁신성장 협력 ▲연계성 강화를 위한 협력을 역설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아세안은 한국의 영원한 친구이며 운명공동체”라며 “아세안의 발전이 한국의 발전이라는 생각으로 언제나 함께해나갈 것”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끝으로 “아시아가 세계의 미래다.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를 계기로 우리의 우정이 더 깊어지고, 우리의 책임감이 더 커지길 바란다. 상생번영의 미래를 우리가 함께 만들어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