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일, 국무총리 만나 “보령화력 폐쇄, 지역경제 위기”
김동일, 국무총리 만나 “보령화력 폐쇄, 지역경제 위기”
  • 황재돈 기자
  • 승인 2020.06.26 14: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업위기지역, 에너지산업 융복합단지 지정 요청

김동일 보령시장이 정세균 국무총리를 만나 석탄화력 폐쇄에 따른 지역경제 대안으로 지역 주요 현안사업의 반영을 요청했다. 
김동일 보령시장이 정세균 국무총리를 만나 석탄화력 폐쇄에 따른 지역경제 대안으로 지역 주요 현안사업의 반영을 요청했다. 

김동일 보령시장이 정세균 국무총리를 만나 석탄화력 폐쇄에 따른 지역경제 대안으로 지역 주요 현안사업의 반영을 요청했다. 

김 시장은 지난 25일 정 총리를 만나 “대안 없이 보령화력 조기폐쇄를 맞이하게 되면서 1차적인 환경피해에 이어 2차적인 경제피해가 우려된다”며 “인구유출까지 발생하면 그에 따른 지역경제 침체와 시민들의 박탈감은 더욱 가중 될 것”이라고 우려를 전했다. 

김 시장은 이어 “지난 30여 년간 국가 에너지산업을 위해 헌신해 온 보령시민들의 희생이 헛되지 않도록 산업위기지역 지정과 에너지산업 융복합단지 지정 공모가 선정될 수 있도록 힘을 모아 달라”고 요청했다. 

보령화력 1·2호기는 최근 미세먼지와 온실가스 배출 주범으로 인식돼 올 연말 조기폐쇄가 결정됐다. 

이에 시는 보령화력 조기폐쇄에 따른 지역 내 경제 위기를 극복해 갈 수 있도록, 보령시를 지방투자촉진보조금 지원기준 상 산업위기지역으로 지정될 수 있도록 정부에 건의한 바 있다.

시는 산업위기지역으로 지정될 경우 현재 시 중소기업에 대한 설비투자 지원율이 14%에서 34%로 확대돼 지역경제 활성화를 기대하고 있다. 

이밖에도 김 시장은 보령~대전~보은 간 고속도로의 2차 고속도로 건설계획 반영, 국도21호 2공구 확포장 등 지역 현안사업이 반영될 수 있도록 건의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