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22 18:37 (일)
임수향, MBN-드라맥스 '우아한 가(家)' 비교불가 재벌상속녀 완벽 소화
임수향, MBN-드라맥스 '우아한 가(家)' 비교불가 재벌상속녀 완벽 소화
  • 박길수 기자
  • 승인 2019.08.22 13: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MBN 우아한 가]

배우 임수향의 저력이 다시한번 시작된다.

21일 첫 방송된 MBN-드라맥스 새 수목드라마 '우아한 가(家)'는 2.7%(닐슨코리아 유로방송가구 전국기준)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임수향은 외모, 두뇌, 그리고 재력까지 모두 갖춘 완벽한 재벌가의 외동딸 모석희 역을 맡았다. 늘 예측불허의 반전 행동으로 판을 엎어버리는 안하무인 진상녀로 MC그룹 최고의 문제아의 모습을 보여주지만, 15년 전 벌어진 엄마의 죽음을 둘러싸고 진실을 밝혀 내기 위해 허윤도(이장우 분)와 멋진 파트너쉽을 결성, 평생을 걸쳐 품어온 의문을 하나씩 풀어나갈 전망이다.

첫 등장부터 시선을 사로잡은 점은 임수향의 완벽한 캐릭터 소화력, 뛰어난 완급 조절 연기다. 임수향은 이유 있는 진상 재벌 상속녀의 모습을 진지함과 코믹함, 화끈한 사이다까지 더한 연기로 첫 방송부터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특히 공감 가득한 표현력을 가진 임수향은 상대 배우와 각기 다른 찰떡궁합을 보여주었다. 극 중 최나리(오승은 분)과의 코믹하지만 사랑스러운 액션 케미를, 한제국(배종옥 분)과의 한마디도 놓칠 수 없는 불꽃 눈빛 케미를, 마지막으로 허윤도와 투닥투닥 파트너 케미까지 더해져 첫 방송에 큰 재미를 더했다.

앞서 어떤 배역이든 완벽하게 소화하며 믿고 보는 배우로 등극한 임수향이 보여줄 또 하나인생 캐릭터 ‘우아한 가’의 모석희에 시청자들의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우아한 가(家)'(극본 권민수/연출 한철수, 육정용/제작 삼화네트웍스)는 15년 전 살인사건으로 엄마를 잃은 대기업 상속녀와 돈은 없어도 근성은 최고인 진국 변호사가 만나 '그날'의 진실을 파헤쳐 가는 이야기. 끔찍한 비밀과 뭉클한 사랑이 뒤엉키는 미스테리 멜로드라마로, 방송 사상 최초로 물밑에서 은밀히 재벌 일가의 사건사고를 수습하는 자들, 일명 '오너리스크' 팀이 그려진다는 점에서 호기심을 더하고 있다.

한편 MBN-드라맥스 새 수목드라마 '우아한 가(家)'는 22일 밤 11시 2회가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