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0-22 18:31 (월)
김소연 “불법정치자금 공모, 검찰이 밝힐 것”
김소연 “불법정치자금 공모, 검찰이 밝힐 것”
  • 김재중 기자
  • 승인 2018.10.10 14: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NS 폭로 후 첫 기자회견 “전직 시의원 개입, 확신한다”
전직 시의원 대전시 요직 거론되자, 허태정 시장 만나 만류도

10일 오전 대전시의회 기자실에서 기자회견 중인 김소연 대전시의원(민주, 서구6).
10일 오전 대전시의회 기자실에서 기자회견 중인 김소연 대전시의원(민주, 서구6).

“불법정치자금을 요구받았다”고 폭로한 김소연 대전시의원(민주, 서구6)이 금품요구 당사자 한 명만 검찰에 고발된 것에 대해 “(전직 시의원의) 공모 관계는 검찰 수사과정에서 밝혀질 것”이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선관위 조사결과는) 형법상 공모 공범에 대한 판단은 배제된 것”이라며 “검찰에서 정확하게 밝혀야 할 영역이다. 검찰과 법원의 판단을 존중하겠다”고 설명했다. 현직 변호사인 김 의원이 검찰을 상대로 ‘원칙대로 수사해 달라’는 메시지를 던진 것으로 해석되는 대목이다.  

10일 기자회견을 자청한 김 의원은 “제가 경험한 선거 환경은 마치 왕권을 세습해 주는 것처럼 후임자를 물색하고 낙점한 후 권력을 물려주는 절차를 밟는 것 같았다”며 “후보자를 쇼에 내보내는 도구로 취급하며 전직자가 선거 운동할 돈을 준비하라고 강요했다”고 폭로사실을 거듭 강조했다. 

비록 선거관리위원회가 금품요구자 단 한명만 검찰에 고발하는 것으로 조사를 종결했지만, 거론되는 전직 시의원이 직접 금품요구를 지시하거나 최소한 공모했을 것이란 게 김 의원의 일관된 주장이다. 

실제로 김 의원은 전직 시의원이 대전시 요직을 맡을 것이란 소문이 돌자 허태정 대전시장을 직접 만나 만류 의사를 전달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날 회견에서 김 의원은 “허 시장을 만나 (전직 시의원의) 인사와 관련해 이야기했다”는 사실을 직접 시인했다.

한발 더 나아가 김 의원은 “설령 (전직 시의원의 지시나 공모에 대해) 증거가 불충분해 혐의가 없다는 결론이 나와도 피해자의 느낌은 여전할 것”이라며 “개인적으로 확신이 있다”고 말했다. 

다만 김 의원은 자신의 폭로로 촉발된 논란이 ‘과거 들추기’나 ‘정파적 논쟁’으로 치닫는 것에 대해서는 경계했다. 당내 분란으로 비화되고 있는 것에 대해서도 “원치 않는 결과”라고 덧붙였다.

“구조의 문제로 보느냐, 몇몇 개인의 일탈행위로 보느냐”는 <디트뉴스> 질문에 김 의원은 “곳곳에 숨어 있는 특수한 이상한 사람들의 문제로 본다”면서도 “호가호위를 당연하게 여기고, 선거판의 눈 먼 돈이 자기 것이라고 생각하는, 땀 흘리지 않고 돈을 얻고자 하는 특수한 사람들이 여러 곳에 있다는 것이 구조라면 구조일 것”이라고 답했다. 

끝으로 김 의원은 언론을 상대로 “오늘을 마지막으로 이번 일에 대한 취재를 정중히 사양한다”며 “내달 행정사무감사 준비에 만전을 다하려 한다”는 심경을 밝혔다. 

김 의원의 이 같은 요구에도 불구하고 논란은 쉽게 가라앉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더불어민주당 중앙당이 이해찬 당대표 지시에 따라 관련자 조사를 끝마친데 이어 조사결과를 발표할 예정이고, 선관위 고발에 따른 검찰수사도 이어질 예정이기 때문이다. 억울함을 호소하고 있는 ‘전직 시의원’이 기자회견 등으로 맞대응에 나설 경우, 논란이 장기화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