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0-22 18:31 (월)
김소연 시의원 “돈요구 무서웠다” 파장
김소연 시의원 “돈요구 무서웠다” 파장
  • 김재중 기자
  • 승인 2018.09.30 15:28
  • 댓글 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방선거 때, 정치브로커 불법제안’ 페이스북 폭로, 선관위 조사로

김소연 대전시의원(민주, 서구6) 페이스북 캡쳐. 자료사진.
김소연 대전시의원(민주, 서구6) 페이스북 캡쳐. 자료사진.

“그렇게 큰 금액의 돈을 아무렇지도 않게 당당하게 요구하는 상황이 무섭기까지 했습니다.” 

지난 지방선거에서 30대 워킹맘으로 남성 독식구조의 지방정치 무대를 뚫고 시의원에 당선된 김소연(민주, 대전 서구6) 의원의 ‘독백’이 지역 정치권에 파장을 낳고 있다.    

김 의원이 지난 2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구구절절 남긴 ‘절심함에 대하여’라는 제목의 글은 선거기간 소위 ‘정치브로커’의 금권선거 유혹을 뿌리친 후일담을 담고 있다. 

“정치를 희망하는 청년과 후배들에게 사례를 공유하기 위함”이라는 게 김 의원의 의도였지만, 선관위 조사로까지 이어지는 등 후폭풍이 거세다.

김 의원의 말을 종합하면, 선출직 경험이 있고 믿을 만했던 A씨가 “선거의 달인”이라며 B씨를 소개해 줬는데 B씨가 끈질기게 불법적인 금품선거를 종용했다는 것이다. 

결과적으로 김 의원은 B씨의 불법적 제안을 받아들이지 않았지만, 비슷한 일이 선거판에 반복될 수 있다는 점 때문에 ‘페이스북 공개’라는 용기를 낸 것으로 해석된다. 

일단 김 의원의 소속 정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사실 확인이 먼저’라며 공식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 자유한국당은 성명을 통해 진실규명을 촉구하는 한편 김 의원에게는 “왜 진작 밝히지 않았느냐”는 공세를 폈다. 

김 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입장표명을 계속 이어가고 있다. 한국당 공세에 대해서는 “워낙 바빴고 공소시효가 남아있었기 때문에 시간을 들여서 사실관계 정리도 하고 시간적 여유가 있을 때 밝히려 했다”고 설명했다. 

비난여론이 자신의 소속 정당으로 향하는 것에 대한 우회적 방어에 나서기도 했다. 정치권 주변의 관심이 정치브로커를 소개해 준 정치인이 과연 누구냐에 맞춰지자, 주변 유력 정치인들의 실명을 거론하며 존경과 감사의 뜻을 밝히기도 했다. “이들은 아니다”라는 무언의 메시지로 읽히는 대목이다. 

김 의원은 또 “선관위에서 5시간 가량, 경험한 일들에 대해 사실대로 조사받고 가지고 있던 증거들을 제출하고 왔다”며 “이번 일을 특정 정당의 정치적 공격거리로 삼지 않기 바란다”는 심경을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형주 2018-10-10 21:47:21
김소연 시의원님 같은분이 성공하고 자리잡길 기원합니다..똑소리나는 김소연시의원님 응원합니다~^

박천환 2018-10-03 19:26:50
선관위가 조사하기에는 일손이 모자랄지경이라서 침묵하나?
전수조사하면 전원당선무효에 해당되서 안하나?
사정기관도 한 놈 잡아들일 때마다 1계급특진 걸자.

서구민 2018-10-01 09:21:23
많은 용기가 필요했을텐데 그 용기에 찬사를 보냅니다.
돈을 요구하는건 공공연한 비밀이었지만 선관위는 이 기회에 뿌리를 뽑는다는 각오로
그 배후가 있다면 거기까지 발본색원해서 검찰에 고발조치하고
검찰은 적폐를 일소하는 결단을 보여 주세요.

팬더곰 2018-10-01 08:51:32
반대로 생각하면 여지껏 정치를 하는 사람들이 약속을 얼마나안 지켰으면 돈을 받을려고 하는지..처음 나온 얘기처럼 자연스럽게 하는것이 더 이상하네요. 깨끗한 정치, 소신있는 정치, 내일 바라보며 미래를 지향하는 정치가 절실히 필요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