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미래 “박범계, 불법선거 책임지고 사퇴하라”
바른미래 “박범계, 불법선거 책임지고 사퇴하라”
  • 국회=류재민 기자
  • 승인 2018.11.16 17: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승훈 부대변인 논평, 김소연 시의원 폭로사건 거듭 ‘압박’

바른미래당이 김소연 대전시의원 금품선거 폭로사건과 관련해 더불어민주당 박범계 국회의원을 겨냥한 압박을 계속하고 있다.
바른미래당이 김소연 대전시의원 금품선거 폭로사건과 관련해 더불어민주당 박범계 국회의원을 겨냥한 압박을 계속하고 있다.

바른미래당이 김소연 대전시의원(더불어민주당. 서구6) 금품선거 폭로사건과 관련해 더불어민주당 박범계 국회의원(재선. 대전 서구을)을 겨냥한 압박을 계속하고 있다.

바른미래당 이승훈 부대변인은 16일 김소연 의원의 금품선거 폭로사건에 대해 “박범계 의원은 공천 대가로 권리금을 요구한 불법선거의 책임을 지고 사퇴하라”고 촉구했다.

이 부대변인은 “김소연 의원은 지난 4월 11일 박범계 의원 전 비서관 변재형으로부터 1억 원의 불법 선거자금을 요구받고, 바로 박범계 의원을 만나 금품을 강요받은 사실을 털어놨다고 폭로했다”고 밝혔다.

이어 “그러나 박범계 의원이 이를 외면한 채 돈 쓸 일 있으면 심부름할 사람을 따로 만들어 시키라고 하고, 김소연 시의원이 지난 지방선거 과정에서 겪은 금품선거 요구를 4차례에 걸쳐 박 의원에게 알렸으나, 박 의원이 별다른 조치를 취하지 않고 묵인했다고 한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깨끗하고 유능한 청년 여성변호사를 공천했다고 지역주민들에게 극찬하던 박범계 의원이 뒷전에선 청년여성을 진흙탕 물 정치로 빨아들인 꼴”이라고 몰아붙였다.

그는 또 “김소연 의원이 공천대가의 권리금을 요구받은 사실을 폭로하고, 전 비서관 변재형과 전문학 전 시의원이 구속되어도, 박범계 의원은 ‘자신은 모르고, 책임이 없다’며 모르쇠로 일관하고 있다”고 공세를 이어갔다.

앞서 이 대변인은 지난 9일에도 논평을 통해 “김소연 의원의 폭로로 촉발된 민주당 내 공천 관련 불법선거 자금의 실체가 드러나고 있다”며 “이해찬 민주당 대표의 사과와 박범계 의원에 대한 직권조사를 촉구한 바 있다.

이 부대변인은 “이쯤 되면 민주당은 당 생활적폐청산위원장을 맡고 있는 지체 높은 의원이라도 도려내야 하는 것 아닌가. 자신의 적폐에 대해서는 왜 이리 관대하게 눈을 감는지 이해할 수 없다”며 “이해찬 대표는 신속히 박범계 의원을 윤리심판원에 회부해 심판하고, 박범계 의원은 자진사퇴해 명예를 지키길 바란다”고 경고했다.

한편 박범계 의원은 이번 사건과 관련해 “지금은 말할 것이 없다”는 입장을 밝히며 무 대응으로 일관하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