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6-17 11:53 (월)
정의당 “김소연의 용기, 응원한다”
정의당 “김소연의 용기, 응원한다”
  • 김재중 기자
  • 승인 2018.10.02 17: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한국당 등 기성정치 세력에 제도개혁 요구

“지방선거 기간에 정치브로커에게 금품을 요구받았다”고 고백한 더불어민주당 소속 김소연 대전시의원을 정의당이 응원하고 나섰다. 

정의당은 2일 논평을 통해 “김소연 의원의 행동은 향후 대전 정치와 한국 정치에 나비효과를 가져올 수 있는 용기 있는 고백”이라며 “정치 신인으로서 본인이 상상하지 못했던 정치판의 불법적 관행에 담대하게 맞선 자기 번민이 느껴지기도 한다”고 평가했다.

이들은 “김소연 의원의 고백적 폭로는 한 정치 신인의 치기라거나 단순히 몇몇 정치브로커들의 문제로 한정되어서는 안 될 것”이라며 “대전시 선거관리위원회는 더욱 적극적으로 나서 사건의 진상을 밝히라”고 요구했다. 

정의당은 “더불어민주당은 문재인 대통령 집권 이후 적폐청산을 부르짖고 있지만 내부 적폐에 대해서는 매우 미온적인 자세를 보이고 있다”고 지적하며 “민주당 윤리심판원의 직권조사를 이 사건에 한정하지 말고 정치 적폐를 과감히 제거하는 기회로 삼으라”고 조언했다. 

끝으로 정의당은 “이번 일을 계기로 불법적 정치자금을 근절할 수 있는 제도 개혁에 나서야 한다”며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 등 기성정치를 주도해 온 양당은 책임감을 갖고, 방관이 아니라 성찰과 혁신의 시간을 갖기 바란다”고 충고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