民대전시당 세종에 천막당사 '중기부 이전반대'
民대전시당 세종에 천막당사 '중기부 이전반대'
  • 김재중 · 한지혜 기자
  • 승인 2020.11.30 15: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0일 ‘중기부 이전반대’ 무기한 천막농성 돌입
시·구청장 총출동 “대전시민 우롱 말라” 성토

30일 오후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 소속 시구청장, 국회의원 등이 정부세종청사 앞에서 중기부 세종이전 중단을 촉구하고 있다.  

‘중소벤처기업부(중기부) 세종시 이전’을 저지하기 위한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 천막당사가 세종시에 설치됐다. 여당인 민주당이 주축이 돼 중앙정부를 상대로 실력행사에 나선만큼, 여론지형에 상당한 파장을 일으킬 것으로 예상된다.

30일 오후 정부세종청사 앞에서 열린 ‘중기부 대전 존치를 위한 천막당사 출정식 및 기자회견’에서 허태정 대전시장은 “대전이 어려운 경제환경에서 혁신도시 지정이라는 성과를 얻어 도약을 만드는 중요한 시점에 중기부 이전 문제가 나와 매우 안타깝고 상황을 용납하기 어렵다”며 “시민들과 한마음 한 뜻으로 (중기부 대전잔류를) 지켜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영순 민주당 대전시당위원장도 “코로나19로 국민 모두가 걱정인데 오죽하면 천막을 쳤겠느냐. 시민들은 궐기대회를 하려해도 못하는 상황”이라며 “중기부 세종 이전에 대해 대전시민은 1명도 찬성하는 사람이 없다는 것을 알려드리겠다”고 강조했다.

박범계 의원(민주, 대전 서구을)은 자신의 지역구 문제와 맞닿아 있는 만큼, 발언수위를 한층 높였다. 박 의원은 “지난 20년 동안 대전에 있었던 중기청이 중기부로 승격됐기 때문에 이전해야 한다는 논리하면, 모든 청을 대전으로 달라”며 “세종시장께도 묻는다. 중기부 세종 이전이 국가균형발전이라는 대의에 맞는 것이냐. 대전은 중기부 이전으로 피해를 보고 세종은 행정수도 완성으로 성공한다면 진정한 의미의 균형발전이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한재득 대전사랑시민협의회 회장은 “혁신도시가 끝나니 이제 중기부를 옮긴다고 난리다. 이것은 대전을 비롯해 충남·북을 무시하는 처사”라며 “오늘 천막농성은 전초전에 불과하다. 철회될 때까지 150만 시민이 똘똘 뭉쳐 청와대가 아니라 더 높은 곳까지 찾아가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민주당 대전시당 등은 앞서 입장문을 통해 “이낙연 민주당 대표는 중기부 이전은 대전 시민 의견을 경청해 결정하겠다고 했고, 진영 행안부 장관도 대전시민 의견수렴 절차를 충분히 거치고, 대전시 입장도 고려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며 “(중기부 이전) 공청회를 개최하는 것은 대전시민을 우롱하는 처사”라고 비판했다.

이들은 이날부터 시장·국회의원을 포함해 민주당 소속 시·구의원과 당직자 등이 주축이 돼 정부세종청사 앞에서 24시간 무기한 천막농성에 들어갔다. 우선 내달 25일까지 집회신고를 냈고, 상황에 따라 이를 연장해 나가기로 했다.

더불어민주당 천막당사에서 농성 중인 허태정 대전시장(왼쪽부터), 박영순 시당위원장, 박정현 대덕구청장.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