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태정 “중기부 이전 공청회, 모든 대응 강구”
허태정 “중기부 이전 공청회, 모든 대응 강구”
  • 김재중 기자
  • 승인 2020.12.01 11:05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행안부 내달 17일 공청회 확정 공고
1일 확대간부회의서 적극적 대응 주문

온라인 확대간부회의를 주재하고 있는 허태정 대전시장. 자료사진.

허태정 대전시장이 중소벤처기업부(중기부) 세종 이전과 관련해 중요 행정절차인 공청회 일정이 확정된 것과 관련해 “시장으로서 걱정 끼쳐드린 것에 대해 죄송한 마음”이라며 “반드시 중기부를 지켜내야겠다는 각오”라고 거듭 중기부 대전 잔류 의지를 강조했다. 

허 시장은 1일 온라인 확대간부회의에서 이처럼 밝힌 뒤 "전자공청회도 (공청회)프로그램 안에 있기 때문에 확고한 시민의지를 보여줄 수 있도록 모든 방안을 강구해 실천할 수 있도록 노력해 달라”고 간부공무원들에게 주문했다. 대전시 공직자부터 앞장서 중기부 이전반대 여론을 결집해 달라는 의미다.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과 대전사랑시민협의회 등 시민단체는 지난 30일 정부세종청사 앞에 천막을 설치하고 무기한 농성에 들어갔다. 그러나 행정안전부는 곧바로 중기부 세종 이전과 관련해 내달 17일 정부세종청사 6동  대강당에서 공청회를 개최한다는 내용의 공고를 냈다. 대전지역 반발에도 불구하고 행정절차가 속도감 있게 진행되는 모습이다.  

허태정 시장은 “어제(30일) 천막농성과 동시에 공청회 공고가 떴다”며 “그동안 시장으로서 가능하면 정치력을 동원해서 문제를 잘 해결하기 위해 나름대로 동분서주하고 국무총리 등 주요 기관의 책임자를 만나면서 중기부 이전 부당성에 대해 민심을 전달해 왔는데 행정절차가 진행되는 수순을 밟고 있다”고 아쉬움을 표현했다.  

이날 허 시장은 공직자들에게 과학부시장제 성공적 안착과 빅데이터 활용, 공정가치의 구현 등에 대해서도 강조했다. 

허 시장은 “정무부시장제가 1월부터 과학부시장으로 공식 명칭이 바뀐다”며 “과학기술에 대한 대전시 그랜드플랜과 비전을 연초에 부시장이 언론에 브리핑할 수 있도록 데뷔전을 준비해 보라”고 지시했다. 

또한 허 시장은 “모든 정책 분야에서 빅데이터를 활용하는 과제들이 필요하다”며 “의회나 시민에게 제시하고 정책방향을 결정하는 근거자료로 빅데이터를 활용하면 설득력을 얻을 것으로 보인다. 구체적 모습을 정책 속에 구현해 달라”고 주문했다. 

이 밖에도 허 시장은 “공정의 가치가 과거에는 선언적 의미였는데 이제는 사회적으로 매우 중요한 가치가 돼 있고 그 공정 가치에 대한 감수성이 요즘 젊은 세대들에게는 훨씬 더 예민한 문제이고 그것을 굉장히 중요하게 여기고 있다”며 “지금은 세대 간에 공정의 가치가 중요하다. 조직 안에서 잘 구현될 수 있도록, 간부 여러분들이 예민하게 봐야 될 부분”이라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예술인 2020-12-01 21:46:03
중소기업뿐만아니라 예술쪽도 신경써주세요
시청 전시장이
리모델링 한다더니 코로나19 기간동안
슬그머니 없어져버렸군요
문화예술 문외한 허시장님 탓은 아니겠죠?
국민의 문화 예술에 대한수요를
충족 시키고 국가의 품격을 높여하는
정신적으로 피폐한 이시기에
항상 이렇게 말씀하시는"제가 예술쪽은 잘몰라서요"
자랑 아닙니다
모르시면 배우세요
관쪽에 계신분들
시민의 시청 전시장 1층 2층을 돌려주십시오

레밍 2020-12-01 12:30:55
중기부이전은 이미 종치고 막 내려가는데
웬 쇼쇼쇼
그러다가 누구 닮아갈라~~
그럼 종치고 막내리는 겨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