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당 천막농성’ 중기부 이전논란 새 국면
‘여당 천막농성’ 중기부 이전논란 새 국면
  • 김재중 기자
  • 승인 2020.11.29 14:18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 대전시당, 30일부터 세종청사 앞 천막당사
박영순 위원장 “중기부 대전 잔류위한 고육지책”

정부대전청사 중소벤처기업부 인근에 중기부 세종이전을 반대하는 현수막이 걸려 있다. 자료사진. 

중소벤처기업부(중기부)의 세종시 이전 계획 철회를 위해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이 정부세종청사 행정안전부 앞에 천막당사를 차리고 농성에 들어가기로 하면서 당·정간 미묘한 긴장감이 형성됐다. 시당 천막당사이긴 하지만, 여당이 정부부처를 상대로 거리농성에 나서는 것은 매우 이례적인 일이다. 

29일 민주당 대전시당은 “대전시민 절대 다수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명분 없는 이전을 계속 추진하고 있는 중기부의 세종시 이전 백지화와 대전 존치를 위해 행정안전부 앞에 천막당사를 꾸리고 농성을 시작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시당은 30일 오후 2시 행정안전부가 있는 정부세종2청사 정문 앞에서 천막당사 출정식을 겸한 기자회견을 연다. 박영순 시당위원장을 비롯한 지역 국회의원, 허태정 시장과 시·구의원 등이 출정식에 참석해 ‘중기부 대전 존치’를 요구할 계획이다. 대전시민사랑협의회 등 시민단체도 동참한다.  

이번 천막농성은 릴레이 형식으로 24시간 운영될 예정이다. 지역 국회의원과 지역위원회별 시·구의원, 당원, 당직자 등이 코로나19 방역수칙 등을 준수하며 역할을 분담해 천막농성을 이어가기로 했다. 

박영순 시당위원장은 “중기부 세종시 이전은 국가 균형발전이라는 대의명분에도 맞지 않고 대전 시민이 반대하는 매우 부적절한 계획”이라며 “중기부 대전 존치를 위해 부득이 천막농성이라는 고육지책을 선택했다”고 말했다. 

앞서 허태정 대전시장은 지난 25일 정세균 국무총리와 면담과정에서 “행정절차를 진행할 수밖에 없다”는 중앙정부 입장을 확인한 뒤, 지역 국회의원들과 긴급회동을 통해 대응방안을 협의한 바 있다. 이 과정에서 ‘천막농성’ 등 정면대응 방침을 굳혔다는 후문이다. 

한편 국민의힘 대전시당은 민주당을 향해 ‘중기부 이전 철회 여야정경 협의체 구성’을 거듭 제안했다. 국민의힘은 “지난 23일 협의체 구성을 제안했지만, 민주당측의 답이 없다”며 “대전 시민의 한목소리에는 관심이 없이 자신들 퍼포먼스만 중요한 것인지는 모르지만 답답하다”고 토로했다. 

이들은 “누구라도 나서서 대전시민의 뜻과 목소리를 하나로 모아 청와대와 정부에 전달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한 시기”라며 “국민의힘이 제안해서 거부하는 것이라면 대전시나 민주당 대전시당이 나서서 대전시민의 목소리를 하나의 창구로 통합하라”고 촉구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공정 2020-11-30 11:48:58
쓸데없는 짖거리는 그만해라!
대전시민들이야 당연히 반대할것이고 세종시민들은 찬성하겠지
그럼 국가적인 관점에서 객관적으로 봐야지 지역 이기주의에 빠져 여당이 고집을 부리면
설득력이 있겠는가?
코로나 때문에 생계에 막대한 지장을 입으면서더도 단체모임을 금하는데 잘 하는 짖거리다
추운데 생쇼 하지말고 실리를 챙기는 방법은 없는지나 머리를 모아봐라
그리고 시당위원장은 대덕구의원들이나 잘 통제해라
벌써 권력의 단맛에 취해 헛발질 하지 말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