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의회 ”중기부 세종 이전, 명분 없는 주장”
대전시의회 ”중기부 세종 이전, 명분 없는 주장”
  • 정인선 기자
  • 승인 2020.10.21 14: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1일 기자회견 ”상생과 공존, 업무 충실하라” 철회 촉구

대전시의원들이 21일 오전 11시 20분 시의회 기자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중소벤처기업부는 세종 이전 계획을 즉각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대전시의회가 사무공간 부족 등을 이유로 세종 이전을 계획한 중소벤처기업부(중기부)를 향해 "명분 없는 주장"이라며 철회를 촉구했다. 

권중순 의장을 비롯한 대전시의원들은 21일 성명을 내고 "중기부의 세종 이전 계획은 수도권 과밀해소와 국가균형발전이라는 세종시 당초 취지에 반하는 것"이라며 "혁신도시 지정으로 성장 속도를 내며 달리고 있는 대전시에 발을 걸어 넘어트린 꼴"이라고 비판했다. 

이들은 또 "중기부는 그동안 세종시 이전 논리로 사무공간 부족과 타 부처 협업에 어려움이 있다는 이유를 내세웠다"며 "하지만 이는 그저 이전을 위한 구실일 뿐, 부족한 사무공간은 정부대전청사 잔여부지를 활용한 독립청사 신축으로 해결할 수 있다"고 반박했다. 

이어 "중기부 세종 이전은 명분 없는 주장일 뿐"이라며 "중기부는 즉각 세종시 이전 계획을 철회하고 '상생과 공존'이라는 업무에 충실해야 할 것"이라고 요구했다. 

전날 허태정 대전시장도 입장문을 내고 "중소기업청이 지난 2017년 중소벤처기업부로 승격된 지 3년 만에 세종으로 이전한다는 것은 당시 적극적으로 지지해 준 대전시민의 신뢰를 저버리는 것"이라며 "세종 이전 계획이 완전히 철회될 때까지 강력 대처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중기부는 지난 16일 행정안전부에 '중기부 세종 이전 의향서'를 제출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