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중기부 세종 이전, 온몸으로 막아야”
국민의힘 ”중기부 세종 이전, 온몸으로 막아야”
  • 정인선 기자
  • 승인 2020.10.22 14: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시당 ”대전시 그동안 손 놓고 있어서 이 지경까지…” 지적

중소벤처기업부가 세종 이전에 대해 조만간 입장을 낼 예정인 가운데 국민의힘 대전시당이 "중기부가 대전을 떠나지 않도록 시민 모두가 나서 온몸으로 막아야 한다"고 호소했다. 

시당은 22일 홍정민 수석대변인 명의로 논평을 내고 "대전시와 지역 국회의원들이 지속적으로 (중기부 이전 계획 철회를 위해) 설득에 나서길 부탁한다"며 "시당도 뜻을 모아 정부·여당에 호소하는 등 할 수 있는 모든 일을 다 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부대전청사에 입주해 있는 중기부는 지난 16일 행정안전부에 '중기부 세종 이전 의향서'를 제출했다. 중기부는 '청'에서 '부'로 승격함에 따라 사무공간이 부족하고, 세종시에 있는 타 부처와 원활한 협의를 위해 이전해야 한다는 논리를 펴고 있다. 

시당은 "중기부 이전이 수면위로 올라올 때까지 대전시가 손 놓고 있었다"며 안타까움도 드러냈다. 중기청이 지난 2017년 중기부로 승격된 당시부터 세종시 이전을 염려하고 살폈다면 막을 수 있었다는 게 골자다. 

시당은 "중기부가 대전에 머물러야 하는 이유와 근거를 역대 장관에게 차근차근 지속적으로 설명하고 이해시켜 왔다면 대전시 모르게 이전을 추진해오진 않았을 것"이라며 "심각성이 커진 만큼 강한 대전시가 의지로 무장해 (이전 계획 철회를) 제대로 해내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끝으로 "형식적으로 반대 목소리만 높이고 나중에 '어쩔 수 없었다', '중기부 의지가 워낙 강했다'는 등의 변명을 내놓지 않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중기부는 23일 세종 이전과 관련한 공식 입장을 발표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