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부 이전 반대’ 대전 정치권 뭉쳤다
‘중기부 이전 반대’ 대전 정치권 뭉쳤다
  • 김재중 · 정인선 기자
  • 승인 2020.10.22 15: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 의원들, 총리·국회의장·당대표 등 연쇄 면담
국민의힘, 허태정 시장 비판하면서도 ‘이전반대’ 한목소리

더불어민주당 박영순 대전시당위원장(왼쪽 두번째)과 같은 당 장철민(왼쪽 첫번째), 황운하(오른쪽 첫번째) 국회의원이 22일 오전 이낙연 당대표를 만나 중소벤처기업부 세종시 이전에 대한 지역의 반대여론을 전달하고 있다. 

중소벤처기업부(중기부) 세종시 이전을 막기 위한 대전 정치권 행보가 빨라졌다. 대전지역 여야는 모처럼 ‘중기부 세종시 이전 반대’ 한 목소리를 냈다. 

먼저 더불어민주당 소속 국회의원들은 지역출신 박병석 국회의장과 이낙연 당대표, 정세균 국무총리 등을 연이어 면담하고 지역의 반대기류를 전달했다. 

박영순 시당위원장은 22일 오전 장철민 의원(동구)과 함께 대전출신 박병석 국회의장을 만나 중기부 세종 이전 공식화에 따른 지역민의 실망감과 부정적 여파에 대한 의견을 전달하고 이전이 재검토 될 수 있도록 협조를 요청했다. 

박 위원장은 또 황운하(중구)‧장철민 의원과 함께 국회에서 이낙연 대표를 만나 “대전에서 중기부가 이전하면 지역경제에 부정적 영향을 미치고 인구가 위축되는 등 부정적인 요인이 있다”고 지역의 우려를 전달했다.  

박 위원장과 지역 국회의원들은 앞서 중기부 이전 반대 성명을 발표한데 이어 지난 21일에는 정세균 국무총리와 면담을 통해 중기부 이전 반대 입장을 전하기도 했다. 

민주당 소속인 허태정 시장도 이날 국회 행정안전위 국정감사장에서 피감기관장 자격으로 중기부 이전 반대 목소리를 냈다.  

허 시장은 이해식 의원(서울 강동을, 민주) 질의에 "세종시 건설 목적은 수도권 과밀화 해소와 국가 균형발전인데, 대전에 있는 기관을 세종으로 옮기는 것은 본래 취지에 맞지 않는다"며 "(2005년 세종시 설치를 위한) '중앙행정기관 등의 이전계획에서도 비수도권에 있는 기관은 제외한다는 조항이 있다"고 지적했다. 

전날(21일) 반대 성명을 냈던 허 시장은 국감장에서도 "중기부 세종시 이전은 지금 상황에서 타당하지 않다"고 거듭 강조했다. 

국민의힘 대전시당은 “중기부 이전이 수면 위로 올라올 때까지 대전시가 손 놓고 있었다”고 비판하면서도 “시민 모두가 나서 온몸으로 막아야 한다”는 이전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다. 

국민의힘은 이날 대변인 논평을 통해 “대전시와 지역 국회의원들이 지속적으로 (중기부 이전 계획 철회를 위해) 설득에 나서길 부탁한다”며 “시당도 뜻을 모아 정부·여당에 호소하는 등 할 수 있는 모든 일을 다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민주당 소속 일색인 지역 국회의원과 지방정부를 비판하면서도 ‘중기부 이전’ 문제에 대해서는 한 목소리를 내겠다는 의미다. 

이들은 “형식적으로 반대 목소리만 높이고 나중에 '어쩔 수 없었다', '중기부 의지가 워낙 강했다'는 등의 변명을 내놓지 않길 바란다”고 당부하기도 했다. 

한편 중기부는 23일 세종 이전과 관련한 공식 입장을 발표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