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부 세종 이전, 대전 정치권 반발
중기부 세종 이전, 대전 정치권 반발
  • 김재중 기자
  • 승인 2020.10.20 17: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일 民대전시당 “이전 검토 철회” 촉구

대전에 위치한 중소벤처기업부(중기부)가 세종시 이전 움직임을 보이는 것에 대해 지역 정치권이 반발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20일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은 “중기부 움직임에 시민과 함께 유감을 표하며 강력한 반대의사와 함께 이전 검토를 철회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시당은 “중기부는 부처 승격을 이전의 주요 사유로 삼고 있지만, 4차 산업 혁명 시대를 준비하는 대전에서의 역할과, 세종과의 지리적 인접성 등을 따져보면 이전 문제는 그다지 큰 설득력을 얻지 못한다”며 “혁신도시 지정과 공공기관 유치 등 4차 산업 선도 대전의 미래에 대한 희망적 분위기에도 찬물을 끼얹는 조처”라고 비판했다.

이들은 또 “중기부 이전과 함께 산하기관들도 모두 세종으로 떠난다면 대전은 공동화 등 큰 타격을 입을 수밖에 없다”며 “중소기업청 시절 대전으로 자리하게 된 그 근본 이유인 국가균형발전이라는 가치를 중기부 스스로 내팽개치는 조처가 될 수밖에 없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시당은 이어 “수도권에서 지역이 아닌 지역에서 또 다른 지역으로의 이전은 지역 간 불균형만 심화시킬 뿐”이라며 “부처 승급으로 인한 이전 명분이 국가균형발전의 가치를 거스를 만큼 중차대하지 않을 것”이라고도 주장했다.

끝으로 시당은 “행안부에서도 중기부의 부처 이전 논리에 힘을 싣기 보다는 중소기업청 이전 당시 정부의 국가균형발전적 가치와 지역 상생 및 발전에 미치는 영향 등을 고려해 이전 불가를 결정해 줄 것도 함께 요청한다”며 “시당은 대전시민과 함께 국가균형발전에 역행하고, 지역을 후퇴시키는 중기부의 이전 검토를 철회할 것을 다시 한 번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